\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코로나19 실업수당 신청 사기 극성
최고관리자 20-05-31 18:17

서 아프리카 범죄조직 연루



소셜시큐리티 번호 전문 도용   




펜실바니어주 5만8000건 적발


워싱턴주 32만명 제때 못 받아




코로나19로 급증한 실업수당 규모가 천문학적으로 늘어난 것은 사기청구때문으로 밝혀졌다.

근로자의 소셜번호 등 개인정보를 빼낸 뒤 조직적으로 부당 수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주와 짜고 서류를 조작 관계 당국에 청구 가로체는 숫법과 해외범죄 조직이 연루된 사례다.

이때문에 진짜로 받아야 할 실업자가 못받고 고통을 겪고있다.

 워싱턴주 고용안전국(ESD)에 따르면 사기성 청구로 3억 달러를 잃었다. 

실업수당 손해액을 연방정부의 지원으로 복구시켰지만 아직도 진짜 35만명  실업자가 돈을 받지못하고있다. 

3월 중순 이후 워싱턴주에 지원된 총 47억 달러 가운데 6% 이상에 해당하는 규모다.

시애틀 타임스는 사기의 대부분이 서아프리카 지역 범죄 조직이 연루됐다고 보도했다. 

2017년 에퀴팩스 개인정보 유출 당시 빠져나간 개인정보가 악용된 것으로 이들 조직은 비트코인이나 기프트카드 등으로 환전해 자금을 해외로 유출하는 식으로 움직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펜실베이니아주도 최근 최대 약 5만8000건의 실업수당 신청 건이 사기성으로 밝혀졌다. 

이는 이곳에 지역구를 둔 연방 하원의 민주당 소속 패트릭 하킨스 의원이 밝힌 내용으로 3월 중순 이후 200만 건에 육박하는 실업수당 신규 청구가 있었지만 이중 사기성 청구가 많았다는 설명이다.
 
팬데믹 이후 펜실베이니아에서는 62억 달러의 실업수당이 지원됐는데 본인이 아니거나 실직 관련 사실을 속인 사기성 청구가 증가세를 보인다고 말했다.

CBS 뉴스는 오하이오, 플로리다, 매사추세츠, 노스캐롤라이나,

오클라호마, 로드아일랜드, 와이오밍 등 9개 주에서 실업수당

신청 사기가 급증세를 보인다고 전했다.

당장 큰 문제는 개인정보를 도용당한 근로자가 제때 지원을 받지 못한다는 점이다. 
워싱턴주 ESD는 “사기 조사가 이뤄지는 동안 수상한 청구 건은 지급이 거절될 것”이라며 처리 지연을 예고한 바 있다. 

실제 한 항공사 승무원은 지난달 초 실업수당을 신청했지만, 추가 서류 요구만 받았을 뿐 아직도 지원을 받지 못했다.

워싱턴주에서만 최소 32만3000명 이상의 실직자가 제때 실업수당을 받지 못하고 경제난에 처했다고 전했다. 

특히 사기성 청구가 등장하기 전에 이미 실업수당 승인을 받은 실직자에 대한 재조사까지 이어져 현재 4만4000명가량이 재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캘리포니아의 사이버 보안회사인 ‘아가리’의 패트릭 페터슨 CEO는 “워싱턴은 조직적인 대규모 실업수당 신청 사기의 피해가 처음 파악된 지역으로 전국적으로 번져나가고 있다.
다른 주에서도 현재 워싱턴주와 비슷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캘리포니아는 고용개발국을  통해 팬데믹 이후 지난 16일까지 510만 건 이상의 실업수당 청구가 이뤄져 161억 달러 이상이 지급됐다. 

실업수당과 관련된 사기 시도는 익명이 보장되는 EDD 핫라인(800-229-6297)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전했다.

yankeetimes 6/1/20

Total 3,336
3336 트럼프,"위대한 미국 코로나에 쓰러지지 않을것" 최고관리자 07-02
3335 트럼프,차별반대 시위는 역사 말살 운동 최고관리자 07-02
3334 마스크 써도 코로나 19 번져 최고관리자 06-28
3333 트럼프 대통령 11월 재선 파란불 최고관리자 06-26
3332 President Trump's November reelection blue light 최고관리자 06-26
3331 외국인 기술자 미국취업 금지 최고관리자 06-25
3330 상원의원,중국이 코로나 19 백신 개발 방해 최고관리자 06-07
3329 에스퍼 국방 경질 가짜뉴스 최고관리자 06-04
3328 흑인 목눌러 사망 연루 경관 4명 법원 출두 최고관리자 06-05
3327 플로이드 죽인 경관 2급 살인 기소 최고관리자 06-04
3326 폭력 약탈 배후는 "안티파" 최고관리자 06-02
3325 트럼프, 인종 갈등 부추키지 말라! 최고관리자 06-02
3324 부시,모두를 위한 정의 추구를 최고관리자 06-03
3323 코로나19 실업수당 신청 사기 극성 최고관리자 05-31
3322 산업스파이 의심 중국 유학생 비자 취소 검토 최고관리자 05-28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