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反 윤석렬, 추미애 대선 공식 출마 선언

검찰 저격수 꿩잡는 뫼 승산있다

이재명 정세균 이낙연 보다 인기





(속보) 윤석렬 저격수로 평가받고있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23일 대선 출마 공식선언은 민주당 이재명 정세균 이낙연의 후보자들 보다 인기가 높다는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야권 주자로 링에 오를것으로 알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겐 가장 강력한 적수로 민주당 지지들의 박수를 받고있다.그러나 경쟁관계에 있는 민주당 내 후보들은 곱지않은 눈길을 보낸다.


문재인 정부의 3대 법무부 장관을 지낸 추 전 장관은 이른바 '추윤 갈등'으로 불릴 만큼 장관 재직 당시 윤 전 총장과 사이가 좋지 못했다. 전임자인 조국 전 법무장관과 달리 특유의 저돌적인 스타일로 징계, 검찰 인사, 수사지휘권 발동 등을 통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검찰개혁에 나선 문재인 정부와 잡음을 빚어온 윤 전 총장을 견제했기 때문이다.


법무장관직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최근까지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윤 전 총장의 행보를 강하게 비난하면서 존재감을 나타냈고, 친문 성향의 여권 지지층으로부터 적지 않은 지지를 받아왔다.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에 찬성표를 던졌던 과거사는 크게 희석됐고, 오히려 친문 지지층으로부터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 전 장관을 보호했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이러한 추 전 장관의 행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이른바 '빅3'의 구도를 흔드는데 영향력을 미쳤다.


추 전 장관은 리얼미터가 JTBC 의뢰를 받아 지난 19~20일 전국 성인 10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여권 주자 중에는 39.7%의 이 지사와 15.2%인 이 전 대표의 뒤를 이어 3위(8.2%)에 이름을 올렸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usradiostar.com



1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