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가자전쟁 강경 입장 이스라엘 네타냐후, 전쟁 멈추라는 바이든과 불화



가자 전쟁에 대해 강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17일 전쟁을 멈추라는 미국 바이든 대통령을 맹비난 했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주례 각료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모든 목표가 달성되기 전에 지금 전쟁을 멈추려고 하는 국제사회 사람들"을 비난했다.

네타냐후 총리의 이번 발언이 지난 14일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가 이스라엘의 선거를 요구한 점,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백악관이 네타냐후 총리의 전쟁에 대해 비판을 키우고 있는 데 대한 반응이라고 이스라엘 언론들이 짚었다. 네타냐후 총리는 전쟁을 멈추고자 하는 사람들이 "이스라엘 정부와 이스라엘 총리에 대해 거짓 비난을 해 전쟁을 멈추려 한다. 그들은 전쟁이 한창인 지금 선거에 이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사회에 대해 "기억력이 그렇게 짧은가? 홀로코스트 이후 유대인을 상대로 자행된 가장 끔찍한 대학살인 지난해  10월 7일을 그렇게 빨리 잊었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신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괴물로부터 방어할 권리가 없다는 사실을 그렇게 빨리 부인할 준비가 돼 있느냐? 그렇게 빨리 도덕적 양심을 잃었느냐?"고 비난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하마스를 제거하고, 인질을 모두 석방하고, 가자지구가 더 이상 이스라엘의 위협이 되지 않도록 하는 등 전쟁의 모든 목표를 실현하는 것을 어떠한 국제적 압력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는 이러한 압력에 굴복해서는 안 되며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양키타임스  USA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