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감옥가더라도 한국 대통령이 좋아?

민주당 경선 예비후보 9명 서약식 대회

추미애 이광재 이재명 이낙연 정세균 양승조 김두관 최문순 박용진



역대 한국대통령들이 감옥살이를 했는데 대통령을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지는 후보자들이 장사진을 이루고있다. 소나 개나 나서는 한국대통령 후보 추미애, 이재명, 이낙연, 정세균 집권 여당 민주당에서만 자천타천 9명이 나오는 경쟁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 9명이 30일 등록을 마쳤고 기호 추첨 결과가 발표됐다.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경선 후보 접수현황 및 기호 추첨 결과를 공개했다.


추첨 결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번, 이광재 의원이 2번, 이재명 경기지사가 3번을 배정받았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4번, 이낙연 전 대표는 5번, 박용진 의원은 6번, 양승조 충남지사는 7번, 최문순 강원지사는 8번, 김두관 의원은 9번에 당첨됐다.


9명의 예비후보들은 1일 서울 영등포구 글래드호텔에서 열리는 공명선거 실천 서약식에 참석, 모두 한자리에 모인다. 서약서에는 공명선거를 실천하고 성평등한 캠프를 운영하겠다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이밖에 각 후보들이 다른 후보 1명을 지명해 질문을 하는 '너 나와', 기자들과 질의응답이 이뤄지는 '처음 만나는 국민, 독한 기자들' 프레스데이 행사도 이뤄진다. 후보별로 공통질문과 개인질문 3개씩에 답변하는 시간도 가진다.


이날 행사에는 송 대표가 후보들에게 현장 민심 청취를 위한 액션캠도 선물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다음달 11일 예비경선(컷오프)을 거쳐 본선에 진출할 후보 6명을 추린다. 예비경선은 9~11일 사흘간 진행되며, 국민 여론조사 50%, 당원 여론조사 50%를 반영한다.



yankeetimes chosunpost


usradiostar.com


8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