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검찰에 출석한 이재명 "없는 죄 조작하는 사법쿠테타"

검찰 공화극 횡포 싸워 이겨 내겠다 정말?

소환조사는 정치 검찰이 파 놓은 함정이라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검찰에 출석하며 "오늘 소환 조사는 없는 죄 조작하는 사법 쿠데타"라며 윤석열 검찰을 맹비난했다.


이날 오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포토라인 앞에서 굳은 표정으로 “우리는 지금 대한민국 헌정사 초유의 현장, 그 자리에 서 있다. 오늘 이 자리는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무리한 정권의 역주행을 이겨내고 역사는 전진한다는 명백한 진리를 증명한 역사의 변곡점으로 기록되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불가침의 성벽을 쌓고 달콤한 기득권을 누리는 이들에게 아마도 이재명은 언제나 반란이자 불손 그 자체였을 것"이라며, 검찰 수사를 기득권층의 탄압으로 규정하기도 했다.


그는 "소환 조사는 정치 검찰이 파놓은 함정이라는 것 잘 알고 있다"며 "특권을 바란 바도 없고, 잘못한 것도 없고, 피할

이유도 없으니 당당하게 맞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성남FC 후원금 의혹에 대해서는 "성남시 소유이고 성남시 세금으로 운영되는 성남FC를 어떻게 미르재단처럼 사유화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며 "검찰의 왜곡과 조작이 상상을 초월하고 있다. 적법한 광고 계약을 하고, 광고를 해주고 받은 광고 대가인 광고비를 굳이 무상의 후원금이라고 우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이런 이상한 논리는 정적 제거를 위한 조작 수사, 표적 수사 외에는 설명할 길이 없다"며 "검찰은 이미 답을

다 정해놓고 있다. '답정(답이 정해진) 기소'다. 검찰에 진실을 설명하고 설득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검찰의 기소를

기정사실화했다.


검찰은 그동안 정권의 시녀 노릇을 하다가 이제 권력, 정권 그 자체가 됐다"며 "검찰 공화국의 이 횡포를 이겨내고 얼어붙은

정치의 겨울을 뚫어내겠다. 당당하게 정치검찰에 맞서 이기겠다"고 호언했다.


그는 오전 10시 19분쯤 성남지청 정문 앞 도로에서 차량에서 내린 뒤 운집한 수백여 지지자들과 악수하며 성남지청 본관 건물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까지 도보로 이동했다. 이동에만 15분가량 걸렸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