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검찰의 윤석렬 사단 공동체 범죄 확연히 드러났다

검찰총장 사위가 사라지니 범죄가 드러나

정치판,장모 범죄에 대한 책임있는 해명 촉구




더불어민주당은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 씨가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자 "사필귀정"이라며 맹공을 가했다.


민주당은 장모 최씨가 지난 2015년 수사 당시엔 입건되지 않았다가 지난해 재수사에서 기소된 것을 부각하면서 장모는 10원한장도 피해를 주지않았다면서 장모를 비호했던 윤 전 총장에 명확한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송영길 대표는 국회 기자들에게 그동안 검찰총장 사위란 존재 때문에 동업자만 구속되고 최씨는 빠져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며 "검찰총장 사위가 사라지자 제대로 기소되고 법적 정의가 밝혀졌다"고 밝혔다.


윤씨는 국민 재산에 피해를 준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해야 하고 장모 범죄에 대한 책임이 있는 해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당연한 결과로, 사인 간 문건만으로 무혐의 처분을 한 윤석렬 검찰의 잘못이 여지없이 확인됐다"며 "가족에 한없이 관대한 검찰의 민낯을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빙산의 일각만 드러났을 뿐인데 벌써 '윤석열 몰락의 종소리'가 울린다"며 "보수언론에 의해 급조된 후보임을 자인하고, 조속히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자신과 일가엔 한없이 관대하고 타인에겐 혹독한 윤석열식 자유와 정의의 밑천이 드러났다"며 "검증을 회피하고 잠행만 이어가는 적반하장은 국민께 큰 죄를 짓는 길로, 국민은 윤석열을 도려내야 대한민국이 산다는 사실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는 "사필귀정"이라면서 "과거에 '책임면제각서'를 써서 책임을 면했다는 얘기를 보고 '이건 아닌데'라는 생각이 들었었다. 같이 범죄적 사업을 했는데 이 분만 빠졌다는 게 사법적 정의의 측면에서 옳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고 제 자리로 간 것 같다"고 했다.



yankeetimes Chosunpost


usradiostar.com

7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