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검찰 왕국 한국의 현주소 윤석렬 부부 칼을 든 벌거벗은 풍자 그림 철거 후폭풍

풍자로 권력을 날카롭게 비판하겠다는 예술인의 의지를 강제로 꺾어

국회사무처 검사의 보복이 그렇게도 무서웠나 국민들 원성 하늘 찔러



국회의원회관 로비에 전시할 예정이던 ‘굿바이:전 인 서울’이 개막을 하루 앞두고 철거돼 논란이 잇따르고있다


윤석렬 검찰왕국의 현주소를 그대로 표현 한 그림인데 왜 국회 사무처가 일방적으로 철거했는가 국민들의 원성이 하늘을 찌르고있다


서울민족예술단체총연합과 굿바이전시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12명의 의원들이 주관한 이번 전시회에는 작가 30여 명의 정치 풍자작품이 전시될 예정이었다. 전시 작품 중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나체로 김건희 여사와 칼을 휘두르는 모습 등이 담긴 작품이 포함된것인데 이것을 철거한것은 국민의 표현의 자유를 억누르는 황포라는 지적이다


국회사무처 내규는 '사무총장이 다음 각 호 중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 회의실 및 로비 사용을 허가하지 않는다’고 돼 있다.내규 제6조 5항에는 '특정 개인 또는 단체를 비방하는 등 타인의 권리, 공중도덕, 사회윤리를 침해할 수 있는 회의 또는

행사로 판단되는 경우'라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주최 측은 자진철거를 하지 않았고 이날 새벽 작품들은 철거됐다.


민형배 무소속 의원과 강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이번 행사를 공동 주관한 의원들과 작가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장이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 전시회의 취지는 시민을 무시하고, 주권자 위에 군림하려는 정치 권력, 살아 있는 권력 앞에 무력한 언론 권력,

권력의 시녀를 자처하는 사법 권력을 신랄하고 신명나게 풍자하는 것"이라며 "탈법·위법·불법·주술로 점철된 윤석열 정권을

풍자하는 작품을 한데 모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사무처가 오늘 새벽 기습적으로 전시 작품 80여 점을 무단철거했다"며 "국회사무처는 풍자로 권력을 날카롭게비판하겠다는 예술인의 의지를 강제로 꺾었다. 국회조차 표현의 자유를 용납하지 못하는 현실이 부끄럽다"고 주장했다.


여당은 해당 전시회를 주관한 민주당 의원들을 맹비난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윤석열정권 풍자를 명분으로 대통령과 배우자를 비방하는 전시회를 국회에서 주최하려 했다"며 "표현의 자유 뒤에 숨어 대선 불복의 법정신 파괴를 자행하려는 민주당 세력을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광재 국회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예술의 표현의 자유는 헌법상 충분히 보장돼야 한다"면서도 "표창원 전 의원 사례가 있듯 국회가 국가적 갈등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총장은 "시기상으로 조금 부적절하다"며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가 끝나면 적당한 시기를 택해 전시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의원들 사이에 공감대가 있었다"고 덧붙였다.국민의힘은 "충격과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해당 전시회를 주관한 민주당의원들을 맹비난했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