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검찰, 윤석렬 마누라 김건희 주가조작 연루 의혹 수사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과 특혜성 증권거래

수십억 부당이득 신주인수권 사모펀드에 매각



(서울=바바라 리치 특파원) 윤석렬의 처 김건희씨가 2010∼2011년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가운데,윤석열 일가부정 의혹이 양파껍질 벗겨지면서 윤석렬 대권도전에 빨강불이 켜졌다


검찰은 7일 김건희씨가 2010∼2011년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과 함께 2012~2013년에도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과 특혜성 증권거래를 통해 차익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보면, 권오수 회장은 2012년 11월13일 도이치모터스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의 신주인수권(W) 51만464주를 김건희씨에게 주당 195.9원에 장외 매도했다. 증권신고서에 기재된 이 신주인수권의 이론가격 1126원의 20%에도 못미치는 가격에 넘긴 것이다. 신주인수권이란 정해진 행사가격으로 주식을 받을 수 있는 권리로, 주가가 오르면 신주를 인수해 차익을 챙길수있다


김씨는 이듬해 6월27일 이 신주인수권을 사모펀드에 주당 358원에 되팔아 약 8개월만에 82.7%의 수익률을 거둔 것이다. 사모펀드가 이례적으로 거래 상대방인 김씨와 도이치모터스 주요 주주 1명을 한데 묶어 매입수량을 기재했다. 김씨는 2013년말 기준으로 7만7079주의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는 2013년 2월부터 반등해 5월에는 5천원대로 올라섰다.


김씨가 신주인수권(행사가액 3892원)의 절반 가량을 당시 주식으로 매도했다고 가정하면 2억원이 넘는 차익을 챙긴것으로 계산이 나온다. 앞서 권 회장은 2011년 12월 신주인수권부사채 250억원을 산업은행을 대상으로 발행한 뒤 곧바로 150억원에 해당하는 신주인수권(269만7841주)을 인수해 이듬해 김건희씨 등 5명에게 나눠 팔았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대주주와 특수관계가 없는 일반인이라면 이런 식의 거래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채권과 별도로 신주인수권만 거래할 수 있는 ‘분리형’ 신주인수권부사채는 대주주의 편법적 지분 확보나 특수관계인의 부당이득 수단으로 악용된다는 비판이 많았다. 이에 금융당국은 2013년부터 분리형의 사모 발행을 금지하고 있다. 김건희씨는 앞서 2009년 5월19일 도이치모터스 주식 8억원어치(24만8062주)를 권 회장이 대주주인 도이치아우토(당시 두창섬유)로부터 사들였다.


주당 가격(3225원)은 당일 장내 종가(3630원)보다 11.2% 쌌다. 도이치모터스는 이어 10월 유무상증자를 실시한다. 유상증자 발행가액은 2885원, 무상증자 비율은 50%였다. 김씨의 평균 매입단가는 크게 낮아졌을 것이다. 주가는 그해 12월 바닥을 찍고 반등하기 시작해 2011년 3월30일에는 장중 8380원까지 치솟았다. <한겨레>가 확인한 결과 김씨는 2012년말 기준으로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1주도 보유하지 않았다.


그 전에 모두 매도한 것이다. <뉴스타파>는 경찰 내사보고서를 인용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이 2009년

11월~2011년 11월에 벌어졌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씨와 도이치모터스의 긴밀한 거래는 계속됐다. 김씨는 도이치모터스가 2013년에 설립한 자동차 할부금융사 도이치파이낸셜 주식 2억원어치를 액면가로 사들여 5대 주주에 올랐다. 윤석열 전 총장은 2019년 7월 인사청문회 서면 답변에서 “김건희씨가 도이치파이낸셜 공모 절차에 참여해 주식을 산 것”이라고 했다. 제3자배정 유상증자만 있었다.


2013년 11월 도이치모터스의 파이낸셜 유상증자 제3자배정 대상에 김씨는 빠져있다. 반면 도이치파이낸셜의 2014년말 감사보고서에는 김씨가 권 회장 등에 이어 주주로 올라있다. 이 때문에 김씨가 실제로 도이치모터스와 특수관계에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국제회계기준(IFRS)상 감사보고서(주석 사항)에 기재하는 주주는 대주주와 특수관계인만 해당되는데, 김씨가 적시된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yankeetimes USchosun


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