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고금리로 달러가 메말라 버린 미국 서민들 대출 조건 강화 은행 융자 꿈도 못꾼다

미국에서 고금리로 기업과 소비자들의 대출은 하늘의 별따기 만큼 어렵다



고금리로 융자가 어렵게 되자 시중 은행들은 융지부서 직원들을 대폭 감원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발표한 은행권 대출행태에 따르면 미국 은행 여신업무 총괄 책임자들은 지난 2분기(4∼6월)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모두에서 대출조건을 까다롭게 만들었다 대출 가능 여부를 판단하는 심사조건을 엄격히 평가하거나 대출을 승인하더라도 대출한도를 낮췄다는 의미다. 하반기 경제 전망이 이전보다 매우 나쁘고 불확실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담보가치 및 신용도의 저하가 예상된다는 게 대출 태도 강화의 주요 배경으로 꼽혔다.


연준은 보고서에서 "주요 은행들은 리스크 감내 능력의 감소, 유동성 포지션 악화 기대, 자금조달 비용 및 예금 유출에 대한 우려, 법률 및 감독, 회계기준 변화 등에 대한 우려 등도 대출 태도 강화에 대한 주요 배경으로 지목했다"라고 분석했다. 연준은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25~5.50%로 0.25%포인트 높인 바 있다.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7월말 현재 미국 내 30년 만기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평균금리는 연 7%대 중반으로 뛰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