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고금리 경제가 문제야 부동산 거래 스톱 바이든에 치명타

바이든, 여성·흑인 등 주요 지지그룹서 우위 줄어

복덕방 에스크로 문걸어잠그고 겨울잠

은행 융자부서는 활기없이 조용




연방준비은행의 고금리 고집으로 부동산 관련 비지니스가 꽁꽁 얼어붙어 생활경제가 활력을 일었다 부동산 관련 복덕방 에스크로 론 금융업체 그리고 건설현장에서 막노동하는 하루살이 일손들은 일자리가 없어 생활에 당장 어려움을 겪고 있다 주택과 상업용 빌딩 거래는 거의 없는 상태다 주택건설도 올 스톱 상태 ..


연준은 물가를 잡고 인플레이션을 막는다고 고금리를 고집하고있다 미국의 2024년 대선을 앞두고 있는 유권자들은 곤두박질 친 경제를 이르킬 후보를 기대하고있다 생활경제가 좋아져 당장 먹고사는 문제가 해결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대선을 1년 앞두고 실시된 양자 가상대결 여론조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주요 지지그룹에서 지지세가 약화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지지율 격차가 더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에머슨대가 이달 17~20일 전국 1천475명의 미국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해 22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2.5%P)에 따르면 양자 가상대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43%, 트럼프 전 대통령은 47%를 각각 기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직전 10월 조사에서 45%를 기록했다가 이번에 2%포인트 하락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변동이 없었다.


지난해 11월과 비교하면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45%로 트럼프 전 대통령(41%)을 4%포인트 차로 리드했으나 이번에는 상황이 역전됐다 지지 그룹별로 보면 지난 1년간 바이든 대통령은 ▲ 여성 유권자 그룹의 경우 7%P 우세에서 1%P 우세 ▲ 흑인은 61%P 우세에서 47%P 우세 ▲ 히스패닉은 14%P 우세에서 3%P 우세 ▲ 50세 이하 유권자는 12%P 우세에서 1%P 열세 ▲ 4년제 대학 졸업자는 18%P 우세에서 2%P 우세로 각각 바뀌었다.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도 2022년 5월과 같은, 역대 최저 수준인 38%를 기록했다. 다른 대선 후보까지 포함한 다자 가상 대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36%, 트럼프 전 대통령은 42%, 무소속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후보는 7%, 무소속 코넬 웨스트와 녹색당 질 스타인 후보는 각각 1%를 기록했다. 제3후보가 포함될 경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양자 대결에 비해 7% 포인트가, 트럼프 전 대통령은 5% 포인트가 줄면서 두 사람간 격차가 더 확대됐다.


공화당 내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독주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보다 5% 포인트 상승한 64%를 기록했다.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9%),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8%), 비벡 라마스와미 후보(5%) 등이 뒤를 이었다.


YankeeTimes NewyorkTV


ustvstar/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