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고금리 지속 조 바이든 지지률 하락

시카고대 여론조사 지지율 38%…몬머스대 조사 지지률 41%



실리콘밸리은행(SVB) 붕괴에서 출발한 미국 중소 은행들의 잇따른 위기 확산에 조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했다

시카고대 여론연구센터(NORC)가 지난 16~20일 미국의 성인 1천8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업무 수행 지지율은 38%로 지난해 7월 최저치를 기록한 36%에 근접한 수치다. 올해 들어 지지율은 40%대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상승세를 이어왔으나 최근에 다시 하락한 것이다. 같은 조사에서 지난 1월 지지율은 41%였고, 재선 도전을 시사한 국정 연설이 있었던 2월의 경우 한층 오른 45%를 기록했다. 특히 응답자의 31%만이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혀, 인플레이션에 금융 위기까지 겹친 경제 문제가 극복해야 할 핵심 과제로 나타났다.


미국 경제가 좋은 상태이며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응답은 전체의 4분의 1에 불과했다. 민주당 지지층만 놓고 보면 응답자의 76%가 바이든 대통령의 업무 수행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경제 정책에 대해서는 63%가 지지를 보냈다.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도 45세 이하의 경우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66%에 그쳤고, 경제 정책에 대한 지지는 54%에 불과했다. 반면 45세 이상은 85%가 업무 수행 전반을 지지했고, 경제 정책 지지율도 72%에 달했다. 21일 발표된 몬머스대 조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41%로 직전 1월 조사(43%)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워싱턴 = 지니 베로니카 특파원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뉴스와 뮤직 US 국제방송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