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김정은 핵전쟁 절대 일으키지 못한다'

푸틴이나 김정은이나 제죽는 핵전쟁 이르키지 않을것

북한 서해 동해 상에 대포쏘기 남한에는 쏘지 않을것

전술핵 재배치에 부정적 한반도 비핵화가 미국의 기본방침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는 18일 "전술핵에 대한 이야기가 푸틴에게서 시작됐든 김정은에게서 시작됐든 무책임하고 위험하다"며 긴장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특히 제 죽는 핵 전쟁을 푸틴이나 김정은 이는 절대로 이르키지 않을것이라면서 한국은 미국이 가진 핵을 동원하여 핵전쟁을 막을 것이라면서 이것을 믿어야 하는것이라고 강조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과거 주한미군에 배치됐던 전술핵의 한반도 재배치에 대한 생각을 묻자 "확장억제는 미국이 가진 핵 전력을 포함한 모든 부문을 동원해 보호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대한 미국의 의지는 그 누구도 의심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술핵이든 아니든 위협을 증가시키는 핵무기가 아니라 오히려 그런 긴장을 낮추기 위해 핵무기를 제거할 필요에 좀 더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도 핵 비확산에 대한 의지가 있다는 점을 강조,전술핵 재배치에 부정적 의사를 밝힌 것이다. 북한이 자국내에서 대포를 쏘고 물체 미상의 화력 시험을 계속하고 있지만 이것을 남한에 퍼붛지는 않을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핵을 가진 북한이 정상으로 여겨지는 가설적 상황"이 아닌 북한의 위협을 어떻게 끝낼지에 대화의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도 말했다. 또 북핵을 다루는 데 있어 '실패'를 인정하고 더 현실적인 새로운 목표를 세워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미국은 핵무기의 확산이나 개발을 막는 NPT에 대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꽤 튼튼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대남 핵 위협이 현실화하며 국내 일각에서 전술핵 재배치나 이른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식 핵 공유' 등을 요구하는 여론이 나오고 있지만 골드버그 대사는 외교를 통한 비핵화란 미국의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골드버그 대사는 한반도 인근 수역에 항모전단이나 핵 추진 잠수함 같은 미 전략자산의 상시 순환배치를 한국이 요청했는지에 대해선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한미·한미일 훈련을 거론하며 "몇 가지 전략 훈련을 더 추가하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계속적이고 지속 가능한 노력을 보여주는 문제"라고 거론했다


'외교적 수사 이상의 답변을 해달라'고 재차 묻자 "미국 대통령이 아니기 때문에 그러한 종류의 결정은 제가 내리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이후 그는 "역내에서 다른 어떤 일이 일어나든 이는(미국의 한국 방어 의지는) 철통같은 약속이라는 것에 대해 한국 국민들이 안심하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최근 유튜브 채널 '김지윤의 지식플레이'와 한 인터뷰에서도 대만 충돌시 한국에 기대하는 바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한미) 안보동맹의 초점은 한반도에 맞춰져 있다. 그것이 미국과 한국이 지금까지 지켜온 약속"이라고 말한 바 있다.


재임스 한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ibn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