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골수 민주당, 케네디가 바이든 지지는 새로울것 없어




미국 유력 정치 가문인 ‘케네디가’가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민주당 출신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조카이자 로버트 F. 케네디 전 상원의원의 아들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사진)가 무소속 후보로 출마한 가운데 민주당 지지층의 표 분산을 막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18일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마틴 루서 킹 레크리에이션 센터’에서 열린 유세장에 케리 케네디 등 로버트 F. 케네디 자녀들은 무대에 올라 바이든 대통령 지지 의사를 밝혔다.
 
케네디가는 제35대 미국 대통령인 존 F. 케네디와 그의 동생이자 법무장관 등을 지낸 로버트 F. 케네디를 배출한 민주당계 집안이다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의 여동생인 케리 케네디는 이날 행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내 아버지와 삼촌이 옹호했던 모든 권리와 자유를 위해 싸우는 투사”라면서 “케네디가는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내 아버지 로버트 F. 케네디는 바이든 대통령처럼 평등과 정의, 인권, 부족함과 두려움으로부터의 자유를 옹호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케네디가 지지에 사의를 표한 뒤 “내가 정치를 하기로 한 배경엔 나의 유일한 정치 영웅 두 명이 불과 수개월 간격으로 사망한 사건이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평소 마틴 루서 킹 목사와 로버트 F. 케네디를 존경하는 인물로 꼽아왔는데, 이들은 각각 1968년 4월과 6월에 암살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대선은 미국에 대한 근본적으로 다른 두 비전에 관한 것으로 트럼프의 비전은 분노와 증오, 복수와 응징”이라며 “내 비전은 희망과 낙관에 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니 베로니카 워싱턴 특파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