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공익제보자 있는 고발청부 윤석렬 정치공작이라 매도

인터넷에 무식한 총장 국민에 협박조 회견

홍준표,정중한 모습커녕 피의자 대하듯 날뛰네





고발 사주 의혹’ 해명 기자회견에서 격앙된 어조로 분노를 터뜨린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네거티브 대응은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라고 홍준표 국민의 힘 후보가 타일렀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이 고발사주 사건에 아직 직접 연루되었다는 혐의도 없는데 갑자기 중대발표 할듯이 언론 앞에 나타나 메이저 언론도 아닌 허접한 인터넷 언론이 정치공작 한다고 언론과 국민 앞에 호통치는 것은 든든한 검찰조직을 믿고 큰소리 치던 검찰총장 할 때 버릇 그대로”라고 썼다.


그를 추키고 키우고 감싸고 변명해 주는 반문 종이신문만 언론이고 인터넷 유튜브는 다잡아 폄하하는 무식한 언론관에 대해 실망스럽다고 한심하다고 비난했다.



윤 전 총장이 이날 자청한 기자회견에서 “인터넷 매체, 그리고 인터넷 매체가 한번 보도하면 정당의 전·현직 대표와 의원, 뭐 위원장 이런 사람들이 벌떼처럼 나서서 떠든다”며 자신을 둘러싼 검증 보도와 정치권의 공세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홍 의원은 “여기는 군림하는 검찰이 아니라 국민을 받들어 모시는 정치판”이라며 “검찰총장 시절 버릇이 나왔다. 오늘은 실언이 아니라 옛날 버릇이 나와 큰 실수를 한 것”이라고 일갈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