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공포의 시카고 고속도로 경찰관 피살

고속도로서만 올해 최소 185건 ‘작년동기 2배’
팬데믹 기간에 기승…도로통제 빈발·운전자 혼란 가중



시카고 인근 고속도로를 순찰 중이던 일리노이 주경찰관이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1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5분께 시카고 도심 인근 댄 라이언 고속도로 도심 방면 도로에서 운전 중이던 주 경찰관 제럴드 메이슨(35)이 총상을 입고 시카고대학 부속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회생하지 못했다. 순찰 차량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멈춰섰으며, 피해 경관은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했었다. 메이슨 경관이 어떤 경위로 총에 맞았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시카고 트리뷴은 "시카고 도심 인근 고속도로에서만 올해 들어 지금까지 최소 185건 이상의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며 "지난해 같은 기간 83건과 비교해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라고 전했다. 고속도로 총격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43건, 2019년 52건에서 2020년 128건으로 늘었고, 올해 더 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시카고 cbs방송은 지난 29일 밤에는 단 4시간 사이에 3건의 고속도로 총격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댄 라이언 고속도로는 미국 대륙을 동서로 관통하는 주간 고속도로 90번(I-90)과 94번(I-94)의 시카고 도심 구간이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