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공화당 미국내 백신여권 발급 발목 잡기

바이든 행정부 추진에 금지 법안 상정

마조리 테일러 그린 하원의원 앞장 서

민주당 의석 다수 하원 통과되기 어려워



코로나 바이러스 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는 ‘백신 여권’을 발행 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에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 마조리 테일러 그린 하원의원은 1일 백신 여권과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금지하는 법안을 하원에 상정했다.


‘우리는 명령에 따르지 않을 것이다(We Will Not Comply)’라고 명명한 이 법안은 백신 접종 기록 또는 코로나19음성 결과를 확인하는 백신 여권을 금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린 의원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법안은 각 주들 사이의 상업거래에 종사하는 기업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태에 따라 개인을 차별하는 행위를 방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연방 공무원의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한 자금 지원, 학생과 스포츠 단체 또는 종교적 이유로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 명령을 중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여권 발급을 위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항공사가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비행을 거부하는 상황을 금지하는 것은 물론, 마스크 착용 여부와 백신접종 상태에 따라 개인이 차별 받을 경우 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도 했다.


전 세계 기업들이 백신 여권 도입 및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바이든 정부는 최근 백신 여권 제도의 기준이 될 지침 마련 계획을 발표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백신을 개발하는 민간 기업에 백신 여권의 기준이 될 지침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백신 여권의 개발 또는 결정은 민간기업에 의해 추진될 것”이며 정부는 기준 삼을 수 있는 지침 마련에 초점을 맞출 것 이라면서 현재 지침에 대한 몇 가지 핵심 원칙을 구상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www.usradiostar.com



1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