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공화당, 바이든 정부 관리들 42명에 출석 요구 2년간 축적된 각종의혹 조사

법무부 FBI 정치적 유착 의혹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마라라고 자택 압수수색 경위

미국 국립보건원에서 받은 지원금을 중국 우한연구소에 코로나바이러스 연구자금으로 지원했다는 의혹 조사




11월 중간선거에서 하원 다수 의석을 장악한 공화당이 내년 1월 차기 제118대 의회 공식 출범을 앞두고 바이든 정부 출범이후 쌓인 의혹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하기위해 최소 43명에 달하는 행정부 관리들에게 증인 출석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29일 정치전문지 워싱턴 이그제미너가 전격 보도했다


하원 법사위원회 소속 공화당 의원들이 주도한 이 서한은 연방수사국(FBI)과 법무부의 정치적 유착 의혹 및 조 바이든 대통령의 아들 헌터 등에 관한 내용이다. 증인 출석을 요구받은 관리 중에는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과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 테이 존슨 이민세관단속국장 등이 포함됐다. 이 밖에 메릭 갈랜드 연방법무부장관,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 리사 모나코 법무부 차관 등도 증인 출석을 요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계에서는 공화당이 FBI와 법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마라라고 자택을 압수수색한 경위를 두고 조사를 추진할 가능성이 크다는 예측을 내놓고 있다


그간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법무부와 FBI가 자신에 대한 정치적 압박 수사를 펼쳐왔다고 주장해왔다. 법무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 재출마를 선언하고 얼마 뒤 의회 습격 사건과 ‘기밀’ 표시가 붙은 백악관 서류를 트럼프 전 대통령 사저에 보관한 사안을 두고 특별검사를 임명하며 수사 본격화에 나선 바 있다. 공화당은 차기 의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철수와 헌터 바이든 관련 의혹 등 총 세 가지를 우선순위로 두고 진상 규명에 당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스티브 스칼리스 공화당 하원 원내총무는 미국 언론 브라이트바트(Breitbart)와의 인터뷰에서 “하원 감독위원회는 사람들이 가졌던 많은 의문에 대해 조사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스칼리스 원내총무는 또한 “헌터 바이든의 노트북에는 심각한 문제를 제기하는 수많은 정보가 담겨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며 감독위원회를 통한 조사 방침을 확인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시장이 아니라 중국 우한 연구소에서 연구 도중 발생, 유출됐다는 의견이 과학계에선 지배적이다”라며 우한연구소에 미국 납세자 세금으로 조성한 연구지원기금이 흘러 들어갔는지 밝혀 내겠다고 전했다.


전염병으로 인한 피해 예방을 목적으로 설립된 미국의 민간단체 에코헬스 얼라이언스는 미 국립보건원에서 받은 지원금을 중국 우한연구소에 코로나바이러스 연구자금으로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스칼리스 원내총무는 아프가니스탄에서의 미군 철수에 대해서도 미군이 탄약과 총 등 무기를 남겨 탈레반이 획득하게 한 점에 의문을 나타내며 “왜 이에 대한 청문회가 제대로 한번 열리지 않았는가. 탈레반이 무기들을 손쉽게 획득할 수 있도록 한 책임자는 대체 누구인가”라고 말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