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공화당,우크라이나 지원 보다 멕시코 국경 문제 해결이 시급



조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간 국경에서의 법집행 강화가 시급하다는데 뜻을 같이했다고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발표했다

미국-멕시코 국경을 통한 불법침범자들의 이민자들 미국 유입문제는  내년 11월 미국 대선의 중요 쟁점이자 의회의 당면 현안이 된 상황이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 엘리자베스 셔우드랜들 국토안보보좌관 등 미국 정부 고위관계자들이 수일 안에 멕시코를 방문해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라고 커비 조정관은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멕시코와의 국경을 통해 들어오는 불법입국자급증 문제와 관련해 공화당의 집중적인 공격을 받고 있다. 백악관이 10월 의회에 요청한 대우크라이나·이스라엘 지원용 추가 예산 승인도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이 국경 통제 예산 증액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견지하면서 바이든 정부의 우크라 지원책이 뒤틀리고있다


워싱턴= 존 페트리샤 특파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