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공화당, 트럼프 후보 자격 박탈 콜로라도 메인 주 고소

캘리포니아 주에선 대선 투표용지에 포함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4년 대선 출마 자격을 두고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고 민주당 강세 지역인 캘리포니아주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대선 후보 경선 투표용지에 포함했다. 29일 캘리포니아주 최고 선거관리자인 셜리 웨버 총무장관은 전날 대선 예비경선(프라이머리) 투표용지 인증 명단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름을 포함해 카운티별 선거관리 당국에 발송했다.

앞서 민주당 소속인 엘레니 쿠날라키스 캘리포니아 부지사 등 일부 정치인들은 웨버 총무장관에게 트럼프 전 대통령을 투표용지에서 뺄 것을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민주당 개빈 뉴섬 주지사는 성명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우리의 자유와 민주주의에 위협이 된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캘리포니아에서 투표로 이긴다. 정치적인 혼란을 야기하는 어떤 조치는 불필요하다고 선을 그었다.

캘리포니아의 인구는 약 3천900만명으로, 미국 50개 주 가운데 가장 많다. 캘리포니아의 공화당 대의원 수는 169명으로, 전국에서 선거 규모가 가장 크다. 전날 미 동부 메인주 총무장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1년 1·6 의회 폭동에 가담해 대선 출마 자격이 없다는 결정을 내놓았다. 콜로라도주 대법원은 지난 19일 트럼프 전 대통령을 공화당 대선 경선 투표용지에서 제외할 것을 주 정부에 명령하는 판결을 했다. 이에 콜로라도 메인주 공화당은 연방 대법원에 항소해 최종 판단은 연방 대법원이 내리게 된다.


로스앤젤리스= 존 샤이록 특파원


양키타임스  us국제방송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