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공화당 하원,이스라엘 지원 예산 우선처리 방침 우크라는 고려 대상



바이든 대통령이 의회에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예산안 처리를 요청했지만 공화당 하원은 이스라엘 지원안만 별도 처리할 방침이다.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은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을 동시에 처리할 것을 요구하는 정부 및 민주당에 대해 극명한 차이를 드러냈다


존슨 의장은 29일 폭스 뉴스에 출연, "우리는 금주 이스라엘을 지원하는 별도 법안을 하원에서 처리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이 사안이 시급하고 긴급한 요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일 우크라이나 및 이스라엘에 대한 군사 지원 등을 위해 1천50억 달러규모의 안보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공화당 내에서 대규모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한 이견이 적지 않자 초당적 지지가 있는 이스라엘 지원과 패키지로 묶어 돌파하자는 전략에 따른 것이었다. 이 예산안에는 우크라이나 지원 614억달러. 이스라엘 지원 143억 달러, 팔레스타인 주민 등에 대한 인도적 지원 100억 달러 등이 포함됐다.


하원 공화당은 이스라엘에 145억달러를 지원하는 예산안을 별도로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상원에서는 로저 마셜 의원(공화·캔자스) 등이 지난 26일 이스라엘에 군사 지원 등을 위해 143억달러를 원조하는 내용을 담은 이스라엘 추가 세출법안을 제출한 바 있다. 존슨 하원의장은 정부 일시적 업무정지(셧다운)를 피하기 위해 협상에 필요한 시간 등을 확보하기 위해 추가 임시예산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1월15일까지 임시예산안이 필요한지에 대한 당내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논의의 목적으로 나는 그것에 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