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국가기밀 유출사태 하원 상원에서 논란, 정보에 접근하도록 권한 준사람 누구?



최근 미국 정부의 기밀문서 유출 사태와 관련, 지난 2001년 9·11 사태 이후 정보 접근 권한이 지나치게 확대됐다는 자성론이 나오면서 중요정보 접근을 누가 허용했느냐로 워싱턴 정가가 뜨겁게 달구고 있다. 하원 정보위원장인 공화당 소속 마이클 터너 의원은 16일 CBS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 이번 사태를 의회에서 청문회를 통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터너 위원장은 "매사추세츠에 있는 누군가가 우크라이나 정보에 대한 접근권을 갖고 있은것은 너무 나갔다"며 신랄하게 비판했다. 그는 기밀문서 유출자인 미국 공군 주 방위군 소속 잭 테세이라는 접근 권한을 가져서는 안 됐던 인물이라면서 누군가는 이에 대해 주의를 기울여 그의 접근 권한을 막았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공화당 린지 그레이엄 상원 의원도 ABC '디스 위크'에서 "내가 이 같은 정보를 볼 수 있었다면 놀랐을 것"이라며 "테세이라 정도의 위치에 있는 누군가가 그렇게 많은 접근권을 가졌다는 점에 충격받았다"고 비판했다.


문제는 그가 어떻게 이 정보를 얻었고 왜 그리했느냐는 것"이라며 "누군가는 이 문제로 첵임을 지고 물러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테세이라는 자신이 운영하는 한 채팅방에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한 민감한 다수의 정보문건과 함께 한국, 영국, 호주 등 우방이 포함된 기밀 정보를 유포해 국제적 논란을 일으켰다.



워싱턴 = 지니 베로니카 특파원

양키타임스 IBN 국제방송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