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국민을 개 돼지로 깔보는 윤석렬 지지률 24% 바닥

바이든 XX 쏘아 놓고 거짖말 변명 먹히지 않아

영어못하는 윤석렬 입 귀 되어준 박진 해임 억울

사고만 치는 "윤 끌어내려야 한다" 분통시위 확산




미국 순방 중 바이든 대통령 앞에서 xx 비속어 파문을 일으킨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24%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 윤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24%를 기록했고, 부정 평가는 65%였다. 긍정 평가는 지난주 28%에서 4%포인트가 떨어졌다.


24%는 윤 대통령 취임 뒤 최저치이며,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는 윤 대통령의 문자 메시지가 공개된 직후인 올해 8월 첫째주 국정 수행 지지도와도 같다. 응답자들은 부정평가 이유로 ‘외교’(17%)를 가장 많이 꼽았고, ‘경험·자질 부족/무능함’(13%), ‘발언 부주의’(8%),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7%),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진실하지 않음/신뢰 부족’(이상 6%), ‘소통 미흡’, ‘인사(人事)’(이상 5%), ‘독단적/일방적’(4%), ‘직무 태도’(3%) 차례였다.


지난주 7%였던 ‘외교’가 17%로 부정평가로 뛰었고 ‘발언 부주의’도 부정 평가의 이유로 새롭게 등장했다


또 윤 대통령의 영국·북미 순방이 ‘국익에 도움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절반이 넘는 54%였고 ‘도움이 됐다’는 의견은

33%였다.윤석렬 지지도 하락은 환률인상 물가폭등 아파트값 폭락등의 여파가 오르면서 윤석렬 퇴출하자는 시위가 전국 곳곳에서 번지는 추세다 유승민 전의원은 윤석렬이 국민을 개 돼지로 여기고 검사로 입에 익힌 XX 새끼와 검사를 호위무사로 반대파들 약점잡기를 계속하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불상사를 맞게될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IBN NEWS 재임스 한 특파원


YankeeTimes chosunPos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