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국민의 힘에 날라든 윤석렬 대권 잡은것 처럼 날뛴다

경선후보 되지도 안 했는데 자문위원단 감투 배급

불순한 정치모리배들 몰려 이준석 대표 탄핵 운운

문재인 칼잡이 문재인 죽이려 덤벼드는 역신 그 버릇



보수 반문 언론과 인기조사 그룹을 업고 허황된 대통령 꿈을 안고 국민의 힘에 날라든 문재인의 칼잡이 윤석렬씨가 이준석 대표와 싸움을 걸어 당내 분파 충돌을 빚고있어 그를 당에서 쫒아내라는 목소리가 드높다 .대권을 거뭐질 확률이 전무한 상태인데 마치 대통령이 된것처럼 좌충우돌 날뛰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2일 윤석열씨 측이 자신을 향해 ‘탄핵’을 거론한 데 대해 “탄핵 얘기까지 드디어 꺼내는 것을 보니계속된 보이콧 종용과 패싱 논란, 공격의 목적이 뭐였는지 명확하게 알게됐다고 말했다.


윤석열이 제멋대로 만든 신지호 총괄부실장은 전날 라디오에서 ‘당대표 결정에 대한 후보들 간의 입장이 엇갈린다’는 사회자 질문에 “당 대표의 결정이라 할지라도, 아무리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 할지라도 헌법과 법률에 근거하지 않은 것은 탄핵도 되고 그런 거 아닌가”라고 했다. 이 대표 탄핵도 가능하다는 취지로 망언을 입에 올렸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당 경선준비위원회가 오는 18일 정책 토론회를 여는 데 대한 강한 불만 표시로 해석된다고 했다.


윤씨와 측근들 행태에 대해 이 대표는 “대선을 앞두고 당대표를 지속적으로 흔드는 인간은 본적이 없다 면서 지가 최종 당 경선 후보도 아닌 인간이 그또래 사람들을 끌어모아 좌문위원등 감투배급을 하고 국민의 힘을 흔드는지 망칙한 행동이라고 윤씨를 강력 비난했다.


윤석렬측은 기습 입당’ ‘당내 행사 불참’ ‘경선 토론회 참여’ 등을 놓고 충돌을 거듭하고 있다. 윤씨를 지지하는 중진들은 이 대표가 경선 토론회를 추진하는 데 대해 “당대표가 무리수를 두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 대표는 “정책과 정견을 국민과 당원들에게 알릴 기회를 드리는 것”이라며 일부 중진들을 향해 “후보들 곁에서 권력욕을 부추기는 하이에나”라고 했다


이 대표 측 김철근 정무실장은 탄핵 발언과 관련, “이쯤 되면 막 가자는 것”이라며 “왜 이런 막말을 하나? 이분들 눈에는 정권교체가 안 보이나? 아님 이미 권력을 잡았다고 아무나 뭉개면 된다고 생각하는가? 벌써부터 마음이 당권에 가 있는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 등에 올라타 정권교체의 길로 달려나가도 시원찮은 판에 당대표를 흔들고 가로막아서 도대체 무슨 이익이 있다고 이런 망발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