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국민의 힘 대표 이준석 윤석렬 감싸다 동네북 신세

고민정,대통령 나선 윤석렬 의혹 덮으려는 술수



대통령 하겠다고 나선사람 검증말라는것 이해할수 없다. 고민정 민주당 의원(사진)은 10일 이준석 국민의 힘 대표가 여가부·통일부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면서 윤석렬 의혹을 덮으려는 술수라고 비난했다.


고 의원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글을 올리고 윤 전 총장의 아내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고구마 줄기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이 대표는 대한민국은 연좌제가 없는 나라라며 윤 전 총장을 위해 방어막을 쳤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나라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선 사람을 검증하지 말라는 말에 동의할 국민은 없다. 이슈를 이슈로 덮으려는 수가 보인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진실이 사라지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대표는 지난 9일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외교·통일 업무가 분리된 건 비효율적”이라며 통일부 폐지론을 꺼냈다. .여성가족부에 대해서도 “여가부라는 부처를 둔다고 젠더갈등이 해소되지 않았다. 오히려 여가부가 존재하는 동안 젠더갈등은 심해졌다”고 주장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