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국민의 힘, 윤석열 입당 회의적 정권교체 불가능

당내 중진들 입당 거부 반응 안 들어왔으면 좋겠다

윤석열 몸 값 부풀리기 실패 대선 등판 포기할 수




서울= 제임스 문 특파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 당내에서는 안들어왔으면 좋겠다는 분위기기 확산되고 있다.


윤씨는 자신이 국민의 대단한 인기를 한몸에 받고있는줄 로 착각 국민의 힘에 입당 하느냐 마느냐 라면서 국민이 시키면 가르침대로 따르겠다고 말했다. 자신의 몸값을 금 값으로 국민의 힘은 동 값으로 취급하는 우쭐함을 보였다.


일부 보수언론들의 띄우기에 현혹이되어 자신이 정권교체의 유일한 인물로 착각했다.


국민의 힘안에는 윤석열 보다 더 인기가 있는 후보자가 많다. 윤씨는 장모와 마누라를 비호 장모는 10원한장도 피해를 주지않았다고 가족감싸기를 하여 국민들로 부터 비난을 사고있다.


장모 최씨는 요양병원과 부동산 투자과정에 피해자가 나타나 엄청난 의혹을 사고있고 최씨와 마누라 뒤에는 검사장 출신 양모씨가 있다.


윤씨는 6월 말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이후 민심 투어를 거친 뒤에 입당할 것처럼 말해 왔지만 실현 가능성이 없다

그는 입당 여부는 민심투어 이후 판단할 문제다" "경거망동 하지않고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전했었다.


야권에서 윤 전 총장의 잠재적 경쟁자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도 조만간 거취를 정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측은 현행법상 공직 사퇴 90일 뒤부터는 출마가 가능하다고 거들었지만, 민주당은 정치적 중립이 생명인 사정기관 수장들이 잇따라 대선 출마를 위해 공직을 던지는 건 부적절 하다고 질타했다.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usradiostar.com



8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