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국민의 힘 정치판에 왠 푸른눈? 윤희숙,김기현 인요한 둘다 꺼져라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지금 윤심 논쟁 같은 것을 하면 참패라는 것을 이미 답을 받았는데 아직도 이러고 있다"며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싸잡아 비판,누가 누굴 혁신하느냐며 둘다 정치판에서 물러나라고 소리쳤다


윤 전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강서 선거에서 우리가 참패했을 때 저는 사실은 속으로 다행이다 싶었다. 차제에 심기일전해서 총선에서 이기면 되지 이렇게 생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둘 다 당을 굉장히 사랑하시는 분일 것 같은데, 또 이때까지 좋은 일 많이 하셨지만 특히 혁신위는 결과적으로 지금 윤심 논쟁을 하는 것은 당을 망치는 길"이라며 "지금 국민들한테 그걸로 회초리를 그렇게 세게 맞았는데 아직도 '내가 윤심을 업고 있다' 이런 얘기를 하는 것은, 당을 망하게 하는 일을 두 분이 하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 대표에 대해선 "강서 선거 끝나자마자 딱 내려왔으면 제일 좋았을 것 같다. 그런데 시기를 놓쳤다. 놓쳤으면 지금은 본인의 정치인으로서 모양을 잘 만들어서 나가고 싶다는 생각이신 것 같고"라며 "울산 가셔서 '내가 윤심이에요, 3시간씩 통화해요', 이런 얘기하시면 안 되죠"라고 꾸짖었다.


그는 김 대표와 장제원 의원의 거취에 대해선 "내려오는 결심은 저는 두 분 다 했다고 본다"며 "버틸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내다봤다.


인 혁신위원장에 대해서도 "처음에 들어오실 때 신선함을 지금 본인이 유지를 못하고 계신 것 같다. 유지를 못하는 이유가 그분도 지금 윤심 논쟁을 계속해 오신 것"이라며 사실. 월권 얘기했고 월권은 하지 않는다. 그리고 '나 시그널 받았다', 그리고 이번에는 '나라님' 이러면서 계속 윤심 논쟁의 한 축으로 기능하고 계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기 해체가 아니라 할 얘기를 다 했잖나. 그러니까 이제는 가셔도 되죠, 뭐"라며 인 위원장에게 조기 퇴진을 주문했다.



서울=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양키코리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