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국민의 힘 홍준표,윤석열 들어와 경선 붙어 보자

윤석열, 부인 이야기는 치명적 실수

덮을 수 없는 악재 극복하기 어려울것



(서울= 아메리카 바바리치 특파원)최근 국민의힘에 복당하고 대선 도전을 선언한 홍준표 의원은 당밖에서 배회 눈치를 보고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당에 들어와서 경선을 하자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1일 촉구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도전 선언에 대해서는 “윤 전 총장이 어떤 행동을 취하고 어떤 말을 하든 별로 관심이 없다. 윤 전 총장은 우리 당에 올지 독자 출마를 할지 정해진 게 없다. 입당을 해서 당 내에서 치열하게 국가운영능력이나 본인과 가족의 도덕성 문제를 상호 검증하고 그렇게 해서 당 내 후보가 되는 사람이 대선에 나가는 게 옳지 않느냐? 그래서 입당 촉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들이 어떤 부분을 선택할지는 마지막에 가봐야 할 것이다. 평가는 전부 국민들에게 맡겼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우리 당에 올지 독자 출마를 할지 정해진 게 없다. 입당을 해서 당 내에서 치열하게 국가운영능력이나 본인과 가족의 도덕성 문제를 상호 검증하고 그렇게 해서 당 내 후보가 되는 사람이 대선에 나가는 게 옳지 않느냐? 그래서 입당 촉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를 24시간 뉴스와 뮤직 파노라마 국제방송 usradiostar.com


윤 전 총장의 입장이 정확히 정해지면 내 의견을 얘기하겠다.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겠다고 하면 지지율이 폭락할 것이다.입당하겠다고 해도 본인의 앞길에 혼선이 올 수도 있다. 어떤 선택을 할지 지켜보고 난 뒤에 얘기해도 늦지 않다. 어떤 선택하든 개의치 않는다. 난 내 계획된 길을 나아갈 뿐”이라 밝혔다.


더불어 “검증 과정을 거친 후에도 여전히 윤석열 만이 정권 교체 키가 될 수 있다고 되면 당 내 경선을 해도 본인이 쉽게 이길것 아닌가. 그러면 후보로 나가면 된다. 거기에 무슨 술수나 음모가 있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최근 윤 전 총장 아내 쥴리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 얘기는 치명적으로 실수했다고 생각한다. 누구라도 정치판에서 그런 얘기를 하기는 어렵다. 그런데 본인이 물꼬를 터버렸으니 진위 여부에 대해서 국민들이 집요하게 검증하려고 할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대응할 만한 성질의 것이 아닌데 너무 일찍 객관화하고 일반화해서 윤 총장에게 무슨 득이 되겠나. 잘못된 판단이라고 생각했다.


누구라도 상대 정치인이 거론하기 어려운 것인데 이미 활자화가 되어 버렸다. 성급하지 않았나. 상당히 극복하기 어려울 것”이라 덧붙였다.



yankeetimes chosunpost


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