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국민이 분열된 미국 대선, 바이든과 트럼프의 싸움 미국 위기 심각



정치 자문 분석업체 유라시아 그룹은 8일 올해 최대 위험은 "자신과 싸우는 미국"이라며 "전례가 없을 정도로 문제가 많은 미국 선거가 세계의 안보, 안정, 경제 전망에 그 어느 것보다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대선은 정치적 분열을 심화하고 미국이 지난 150년간 경험하지 못한 정도로 민주주의를 시험하며 세계 무대에서 미국의 신뢰도를 약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주당이든 공화당이든 지는 쪽이 선거 결과를 불법이라고 생각해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국가가 극심한 혼돈에 휘말리고 국정이 마비될 것이라며 미국의 적들이 이런 상황을 반길 것으로 관측했다.

오직 1억6000만명 미국 유권자가 투표하며 특히 고작 몇 개 경합주에 있는 유권자들이 승자를 정하지만, 이것이 세계 80억 인구의 운명을 결정한다고 설파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될 경우 미국이 우크라이나와 유럽 동맹에 대한 지원을 줄이고, 이스라엘이 트럼프의 전적인 지지를 믿고 더 공격적으로 행동할 수 있으며, 미중관계도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두 번째 위험으로는 중동 사태를 꼽았다. 가자지구에서 벌어지는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은 더 큰 전쟁의 첫 단계에 불과할 가능성이 크다며 확전을 우려했다. 미국과 이란 등이 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소지가 크다는 것이다. 유라시아 그룹은 이스라엘이 레바논의 친이란 무장단체 헤즈볼라를 공격해 이란이 개입할 가능성, 예멘의 친이란 반군 후티가 홍해 상선을 계속 공격하면서 미국과 동맹이 더 직접적으로 개입할 가능성, 이라크와 시리아의 시아파 민병대 공격으로 미군 사상자가 발생할 가능성 등을 확전 요인으로 꼽았다.

세 번째 위험으로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러시아가 점령한 영토를 우크라이나가 되찾지 못하면서 우크라이나가 사실상 분할된 상태로 유지될 것으로 봤다.

네 번째 위험은 통제받지 않는 인공지능(AI)이었다. 규제 노력이 약해지고 누구도 기술기업들을 제지하지 않는 상태에서 훨씬 더 강력한 AI 모델과 도구가 적절한 통제를 받지 못하며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다섯번째 위험으로는 러시아, 북한, 이란 등 이른바 '불량 국가'들이 군사협력을 강화하며 세계 안정에 위협을 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밖에 중국의 경제회복 실패, 핵심광물 선점 경쟁, 인플레이션, 엘니뇨로 인한 기후 위기 심화, 미국의 문화전쟁 등을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Couldn’t Load Comments
It looks like there was a technical problem. Try reconnecting or refreshing the pag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