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국부 유출 1호영업 사원 윤석렬 외교 국부 578억 날리고 부풀린 성과 자랑 몰염치

홍익표 “7조 유치하고 105조 유출…실적 엉망” 권력비호 보수언론은 침묵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성과를 두고 “비즈니스 외교라면 해외로부터 자본을 유치해야 하는데 국부를 유출했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이 해외순방에서 사상 최대 예산인 578억원을 사용했다는 게 논란이 되자, 대통령실은 순방으로 54억달러, 우리 돈 7조원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반박했다”며 하지만 미국과 영국이 우리와의 정상외교를 통해 우리 기업의 투자 유치를 한 성과만 105조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백악관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뒤 한국 기업들로부터 550억 달러(72조원)의 투자 유치를 했다고

발표했고, 영국은 윤 대통령의 국빈방문 뒤 신재생에너지 사회간접자본 관련 투자 210억파운드(33조원)를 유치했다고 밝혔는데, 두 나라 실적만 합쳐도 윤 대통령의 순방 성과(7조원)를 훌쩍 뛰어넘는 것이다.


홍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 외교 성과는 자본 유치가 아니라 자본 유출이다”며 “한국 경제보다 글로벌 경제를 더 걱정하는 대통령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도면 최고경영자(CEO)들은 영업사원을 계속 고용유지 해야 할까, 잘라야 할까”라며 “국내 영업사원 1호가 이런 성과면 훌륭한 영업사원인지 실적이 엉망인 사원인지, 국민이 어떻게 평가하실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한국 보수언론사 기자들은 이같은 부실한 윤석렬 외교를 비판하긴 커녕 영국 황금마차를 탔다는등 권력편들기를 일삼고있다


서울=윤혁파 특파원


YankeeTimes Yankee Korea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