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국제유가 7년만에 배럴당 80달러 껑충

미국 경제 성장에 발목 내년에 90달러 예상

경제 성장률 3.5%에서 1.5%로 낮춰야 할듯



월스트리트저널은 10일 유가 등 에너지 가격의 상승이 미국 경제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되는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2014년 이후 처음으로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섰다. 지난 8일 장중 배럴당 80.11달러까지 오른 국제가격은 올해 들어 64%나 급등했다. 천연가스의 가격도 6개월만에 두 배로 뛰었고, 난방용 기름은 올해 들어 68% 상승했다.


미국 내 평균 휘발유 소매가는 1갤런(3.78L)당 3달러 선을 돌파했다. 12개월간 약 1달러 가까이 뛰어오른 수치다.

전기의 가격은 1년 전에 비해 5.2% 뛰었다. 7년 만에 최대치다. 에너지 가격 상승은 미국 경제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핀란드 노르디아 뱅크의 애널리스트인 안드레아스 라센은 에너지 가격 상승 탓에 내년 미국의 성장률이 3.5%에서 1.5%로 저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에너지 가격이 추가로 40% 상승할 경우 미국을 포함한 세계 경제가 침체기에 접어들 것이라는 분석도 내놨다. 실제로 에너지 가격 상승세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예측된다는 것이다.


무디스 애널리스틱스에 따르면 내년 초 유가는 배럴당 80달러에서 90달러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JP모건은 유가가 2025년에 배럴당 190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물가가 뛰어오르면 연방준비제도(연준·Fed)도 서둘러 긴축에 나서야 한다는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다. 연준의 물가상승률 목표치는 평균 2%다.


그러나 영국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에너지 가격 급등 탓에 물가상승률은 5.1%까지 올라갈 것이라는 예측을 내놨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인플레이션 압력이 일시적이라는 시각을 유지했으나, 최근 들어서는 당초 예상보다 장기화할 가능성도 인정하는 분위기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