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국제한미프레스 클럽 ,더탐사 강진구 대표 구속 영장 청구는 인터넷 언론 유튜브 언론 탄압

법무장관 아파트 복도에서 초인종 누른것 주택침범이라니...

취재 응하지 않고 피하는 장관 따라다닌것 스토킹으로 몰아

경찰, 강진구 주거지 및 사무실 등 압수수색 월권 수사아닌가?




한동훈 법무장관 주거 침입 혐의를 받는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강진구·최영민 대표의 구속 영장을 청구한것에

대해 국제사회는 독제국에서나 있을법, 취활동에 대한 억압적인 태도라고 입을 모으고있다 미국 국제 한미프레스클럽 (회장 A TIGER RiCH) 과 국제 언론정의 연대는 27일 한국의 한동훈 법무장관이 아파트 공간에서 초인종을 누른 기자를 주거침입으로 몰아 고발하고 가택수사를 하고 구속영장을 청구한것은 독재국가에서나 있을 법한 만행이라고 비난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강진구 대표와 최 대표에 대해 신청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


더탐사 취재진은 지난달 27일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소재의 한 아파트를 찾았다. 이들은 아파트 공동 현관을 지나

현관문 앞까지 도달, 벨을 누르고 “한 장관님 계시냐”라고 호출하기도 했다. 이 장면은 유튜브에 생중계됐으며 한 장관 측은 보복범죄·주거 침입 혐의로 더탐사 취재진 5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26일 더탐사 관계자 3명에 대한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 7일에는 경기 남양주 더탐사 사무실과 강 대표 주거지를, 23일에는 강 대표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은 한 장관을 자동차로 미행했다는 이유로 피소된 더탐사의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도 수사,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다툼의 여지가 있다면서 영장을 기가했었다


자신들의 행위가 정당한 취재 활동이라는 더 탐사측은 ‘청담동 술자리’ 의혹 등 한 장관을 직접 취재할 사유가 있었다는

것 강 대표는 통화에서 기자의 취재 활동을 주거 침입과 스토킹으로 엮는 것은 범죄로 낙인 찍는 매우 부당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더탐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한동훈 장관 자택 방문이 언론사 기자를 압수수색하고 구속할 만한 사안인가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것”이라고 항변했다.


한 장관은 지난달 28일 더탐사 취재진을 ‘정치 깡패’에 비유했다. 한 장관은 “과거에는 이정재, 임화수, 용팔이 같은 정치

깡패들이 정치인들이 하기 어려운 불법을 대행했다”며 “지금은 더탐사 같은 곳이 정치 깡패들이 했던 역할을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뉴스와 뮤직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