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금리인상 여파 부동산 피 말린다

고금리 부동산 시장에 한파, 소비자 절반 빚에 시달려 고통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각종 소비자 대출의 이자와 원금 페이먼트도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어 부동산 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연방준비제도(FRB·연준)가 26일 기준 금리를 0.25% 올림에 따라 부동산 모기이자는 8% 에 도달했다 . 신용카드, 모기지, 자동차, 학자금 등 각종 가계 대출 금리도 연쇄 인상이 뒤따르고있다


CNBC 방송은 지난해 3월 이후 11번째인 이번 금리 인상은 여러 형태의 가계 대출과 관련한 자금 조달 비용을 높여 가계에

더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우선 20% 이상으로 이미 사상 최고 수준인 신용카드 평균 이자율도 조만간 더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방송은 금융정보업체 뱅크레이트를 인용해 신용카드 소지자의 거의 절반이 매달 카드 빚에 시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재정정보업체 월렛허브는 이번 금리 인상으로 신용카드 사용자는 앞으로 12달 동안 17억2,000만달러의 이자를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고 추산했다. 모기지 주택담보대출로 새롭게 주택을 구매하려는 이들은 현재 인플레이션에 연준의 금리 인상까지 더해지면서 구매력을 잃어버릴 것으로 분석됐다.


1년마다 금리가 조정되는 변동금리모기지(ARM) 대부분이나 금리 변동 상황이 즉시 반영되는 주탁자산신용한도(HELOC) 같은 대출상품도 이번 금리 인상의 영향권에 놓였다. 뱅크레이트에 따르면 HELOC의 평균 금리는 이미 22년 만에 최고치인 8.58%까지 오른 상태다. 30년 고정 금리 모기지론의 평균 금리는 현재 7%, 8% 에 육박한다. 자동차 대출 이자는 대개 고정돼 있지만 기준 금리가 오를 경우 차량 가격이 오르고 신규 대출 금리도 인상되기 때문이다.


자동차 가격정보업체 에드먼드에 따르면 자동차 구매와 관련해 72개월 할부로 4만달러를 빌린 소비자에게 5.2%에서 7.2%로 오른 연 이자율이 적용될 경우 추가 이자 부담액은 2,278달러에 달한다. 또 연방 학자금 대출 금리도 고정돼 있지만 새로운 대출에 대해서는 이자를 더 부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