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금리 올린다고 한번 오른 물가 내려가나 ? 연준 파월 의장 금리인상 올리기에 앞장

제약적 통화정책 유지 정책 완화 안해

부동산 시장은 완전히 얼어붙어 거덜

석유값 오르락 내리락 좀체 안 내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26일 큰 폭의 금리인상이 이어질 수 있다며 경제에 부담이 될 정도의 높은 금리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고집을 버리지 않았다 파월 의장은 "물가 안정은 연준의 책임이자 경제의 기반 역할을 한다. 물가 안정 없이는 경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물가상승률을 우리의 2% 목표치로 되돌리는 데에 초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물가상승률을 2%로 되돌리기 위해 충분히 제약적인 수준까지 의도적으로 (통화)정책 스탠스를 가져갈 것"이라면서 "물가 안정을 복원하려면 당분간 제약적인 정책 스탠스 유지가 필요하다. 역사는 (통화)정책을 조기 완화하면 안 된다고 강력히 경고한다"라고 강조했다. 금리인상 사이클이 끝나더라도 곧바로 금리인하로 전환하는 대신 높은 수준의 금리를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언급으로 보인다. 이바람에 은행들은 숨죽이고 건축경기는 완전히 공중에 떠 버린 분위기다 부동산시장은 사실상 올스톱 매매가 제대로 이루어 지지않는다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6월 9.1%에서 7월 8.5%로, 7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6월 6.8%에서 7월 6.3%로 각각 둔화했다. 파월 의장은 "단 한 번의 월간 (물가지표) 개선만으로는 물가상승률이 내려갔다고 확신하기에는 한참 모자라다"며 시장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었다. 높은 금리를 이용하려는 소비자들은 거의 없으며 시중은행 론 데파트 먼트는 휴무상태다 파월 의장은 이날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주최로 열린 연례 경제정책 심포지엄에서 물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는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 정례회의에서 두 달 연속 0.75%포인트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 직후 기자회견에서 한 말을 반복한 것이다.


당시 금리인상 결정 이후 7월 미국의 물가 상승률이 전월보다 둔화했다는 발표가 잇따랐지만, 이것은 허상이다 올해 들어 연속적인 인상으로 2.25∼2.5%까지 올라간 미국의 기준금리는 중립금리 수준에 가까워진 것으로 평가되지만, 파월 의장은 "멈추거나 쉬어갈 지점이 아니다"라며 앞으로도 계속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갈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높은 금리와 느려진 경제 성장, 약해진 노동시장 여건이 물가상승률을 낮추는 사이 가계와 기업에도 일정 부분 고통을 가져올 것"이라면서 "이것은 물가상승률 축소에 따른 불행한 비용이지만, 물가 안정 복원의 실패는 훨씬 더 큰 고통을 의미한다"며 불가피한 결과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파(통화긴축 선호)적인 파월 의장의 연설에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일제히 가파른 하강곡선을 그리며 장중 2% 안팎의 하락률을 보이고 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