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기밀문서 유출 트럼프 가상대결에서 바이든에 4% 밀린다

'마녀사냥 주장' 지속…공화 유권자 53% 기소 뒤 여전히 지지 후원금 660달러 몰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밀 반출 혐의로 연방법원에 기소된 이후 지지자들의 후원금이660만 달러 몰려들었다고 트럼프 선거캠프가 주장했다. 14일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는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 기소 이래 660만달러의 후원금이 추가로 모였다고 밝혔다. 캠프에 따르면 지난 13일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N.J. 골프 클럽 모금 행사에서 210만달러, 온라인에서 450만달러의 후원금이 각각 들어왔다. 캠프는 "미국 국민들은 대선 유력 후보에 맞서 2024년 선거에 개입하려는 부패한 시도를 두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면서 하지만 공화당 지지자들은 여전히 트럼프를 선호하고있다 .


퀴니피액대가 최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지지층 및 공화당 성향 유권자 53%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양자 가상대결에서는 4%포인트 뒤처져 여전히 소폭 밀리는 양상이다

그는 전날 연방법원 기소 인부 절차에 출석해 혐의를 전면 부인하면서 무죄를 주장했고 기소를 마녀사냥으로 규정했다.


캠프는 이날 성명에서도 잭 스미스 특검을 "정상이 아니다"라고 깎아내리며 그가 "사법 체계를 무기화하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마이애미= 마가리트 오욘세 기자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