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기시다, 북한 김정은 지도자 일-북 정상회담 추진



미국 방문을 앞둔 기시다 총리는 7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김정은 지도자와 일본 북한 정상회담을 추진,미해결 문제들"을 해결하고 양국의 안정적 관계를 촉진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기시다는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등을 논의 하기위한 것이다
 
그는  "러시아의 침공과 중동을 둘러싼 계속된 상황과 동아시아의 상황을 목도하면서 우리는 역사적 전환점에 직면해 있다"며 "이것이 일본이 방위 역량을 근본적으로 강화하는 결정을 내리고, 이들 문제와 관련한 일본의 안보 정책을 크게 전환한 이유"라고 말했다.

그와 더불어 "우리 이웃에는 탄도미사일과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는 나라들이 있고, 불투명한 방식으로 국방 역량을 증강 중인 나라들이 있으며,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가 있다"며 북한과 중국발 안보 위협이 일본 방위 정책 전환의 배경이 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기시다 내각 하에서 일본이 적 미사일 기지 공격 역량 확보에 나서는 등 평화헌법의 전수방위(專守防衛·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 행사 가능) 원칙에서 점점 탈피하고 있는 것은 주변 안보 상황상 불가피하다는 주장을 편 것이었다.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위해서는 법치주의에 입각한 자유롭고 개방된 국제질서 유지가 중요하다는 확고한 메시지를 북·중에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미일동맹이 "한층 더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번 방미를 통해 미국과 일본이 협력을 더욱 발전시키리라는 것을 세계에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오는 10일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한 뒤 11일 미 의회 연설과 미-일-필리핀 3국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Yoruml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