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기시다 후미오 다케시마 독도 영유권 포기에 한국민들 최대 관심

독도 다께시마 영토 분쟁 해결없이는 한일간 앙숙 풀수가 없다

기시다 후미오 다케시마 독도 영유권 포기에 한국민들 최대 관심

윤석렬 퍼주기에 보답 방한 계기 통근 큰 선물 한국민에 안겨줄까



1952년 1월 18일, 한국의 「평화선 선언」 이래 제기된 한국과 일본 사이의 독도를 둘러싼 영유권 주장의 대립은, 양국

사이에 풀기 어려운 외교적 현안으로 다루어진지 47년이다. 한 동안 이 문제는 일본측의 현상유지를 존중하는 정책과, 한국 측의 문제 회피적태도가 결합되어 하나의 「잠재된 현안」으로 미루어져 올 수 있었으나 1996년이래, 한반도 주변에 새로운 해양법 질서가 가동됨에 따라 이제 더 이상 유보 회피될 수 없는 당면의 과제로 대두되었다.


한국의 윤 대통령은 제발로 일본을 방문 징용문제로 얽혀 있는 보상을 일본에 묻지않기로 통큰 양보를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단독 만남으로 선물했다 가장 심각하게 대두된 한국과 일본간의 독도영유권 문제를 풀기위해서는 이번에 윤석렬 정부에 감사차원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기시다 총리는 독도를 더이상 일본영토가 아니다라고 선언을 하는것이다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 결단 높이 평가해 답방을 결심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기시다도 윤에게 통큰 결단 ,다계시마 독도

영유권주장을 윤대통령에 돌려주겠다고 선언하는게 옳지 않은가 윤 대통령은 "공통의 가치에 기반해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는 파트너인 한국과 일본은 글로벌 복합위기 앞에서 서로 연대해 대응해야 한다"며 "안보는 물론 산업과 과학기술 분야에서 한일 NSC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한일 간 협력의 폭과 깊이를 계속 심화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근 한일관계 개선 분위기를 평가하면서 "미래를 준비하는 차원에서 양국 간 청년과 학생 교류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협력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며 "한일관계 개선과 그 편익이 국민에게 체감될 수 있도록 양국 정부가 다양한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한국민들은 기시다 총리의 입을 주시하고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 누구?


기시다 후미오는 일본의 정치인으로 자유민주당 소속의 중의원이며, 외무대신, 내각부 특명담당대신 (오니카와 및 북방 대책 규제 개혁 국민 생활 재도전 과학 기술 정책), 소비자 행정 추진 담당 대신, 우주 개발 담당 대신, 자유민주당 국회대책위원장 제 52대 등을 역임했다 현재 자유 민주당의 파벌 중 온건파에 가까운 굉지회의 영수를 맡고 있다. 한국에서는 이시바 시게루 의원만이 자민당내 대외 온건파인듯 보도하는 경향이 있는데, 기시다 성향은 자민당에선 온건 우파격인 인물이다. 1957년 7월 29일생으로 만 64세 미국 총영사를 역임한 아버지를 따라 미국생활 영어를 잘한다 도쿄도 시부야구에서 출생했으며, 본적지는 히로시마현 히로시마시 미나미구 히지야마초다.


에이 리치 타이거 칼럼니스트


YankeeTimes NewyorkTV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