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기자들 줄세우기 실패 윤석렬 도어스테핑 일방적으로 중단

윤석렬 충성경쟁 간신배들이 대통령에게 굽신굽신 기자들에 삽살강아지되어라 강요 다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약식 회견을 일방적으로 중단한 것을 두고 언론을 상대로 공갈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출근길 약식회견을 안 하겠다(고) 그러면 대통령실 출입 기자들이 문화방송(MBC) 기자한테 ‘당신 때문에 안 했다’(고) 이렇게 나올 것 아닌가. 문제를 풀어가는 대통령이 돼야지 문제를 매일 만들어 가는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전 공지글에서 “대통령실은 21일부로 도어스테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윤 대통령 출근길 약식 회견 말미에 <문화방송> 기자가 “(한-미) 동맹 관계를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는 악의적인 행태를 보였기 때문에 대통령의 헌법 수호 책임의 일환”으로 전용기 탑승을 배제했다고 한 윤 대통령의 말에 “무엇이 악의적이었느냐”고 따져 물어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과 설전을 벌인 바 있다. 박 전 원장은 “대통령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가수반이고 국가 원수이지만 기자는 국민 1호”라며 “기자는 1호 국민이라고 하는 것은 대통령이나 정치인들은 맨 먼저 기자를 통해 국민하고 소통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준비없이 권력을 잡은 윤석렬 대통령의 언론관은 군부시절 언론을 좌지우지 대통령 의지대로 통제를 했던 그 숫법을 선호하기 때문에 일어나는 언론과의 불편한 사태다 대통령 공보수석등은 언론에 대한 기본이 전혀 안된 철저하게 대통령에 아부아첨하는 인간들이 윤대통령 측근에 진을 치고있는것도 언론과의 불화사태를 유발하고있다 높은 보수와 연봉에 목을 달고 오직 아부아첨을 무기로 대통령과 한통속이 되어 대통령과 같이 움직이기 때문이다 해외언론들도 윤대통령의 언론관이 고쳐지지 않으면 권력에 해가 되는 보도가 이어질것이라고 우려하고있다


제임스 한 특파원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ISSUSA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