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김건희가 직접 도이치 모터스 주식 매수 지시 윤석렬 측 상습적으로 언론 고소 남발

뉴스타파’ 녹취록 보도 근거로 윤 대통령 압박

더불어진주당 호위무사 검찰 살아있는 권력에 법의 잣대를 고무줄처럼 들이대고

편의 봐주기 유야무야 넘기는 데 결코 동의하지 않을 것 특검 통해 진실 가릴것

윤석렬 숫한 언론들 상대 마구잡이 고소로 맛서고 호위무사 검찰 봐주기 어찌할꼬?



더불어민주당이 김건희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수를 직접 승인했다는 보도를 근거로 “김 여사의 기소와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특검’ 가능성까지 거론했다.대통령실은 해당 보도가 “날조·허위”라며 법적 조처를 예고했다.윤대통령은 자신 가족 장모 친인척 관련 의혹을 모조리 부인하고있다호위무사 검찰도 수사를 하지 않고 미적거리고있다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2일 “김건희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해 직접 시세조종을 위해 주식을 매수했고 주가 조작범의 거래를 직접 승인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날 <뉴스타파>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판에서 공개된 김 여사와 증권사 직원의 2010년 녹취록을 바탕으로 “김건희여사가 직접 주식 매수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김 여사가 투자 전문가로 소개받은 이아무개씨에게 주식 매매를 모두 일임했다’는 취지로 해명한 바 있다.박 대변인은 <뉴스타파> 보도 뒤 ”아직도 김건희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과 무관하냐”며 “김건희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을 직접 했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검찰이 또다시 무혐의 처분으로 넘길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또 검찰이 이재명 대표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출석 통보한 것을 상기시키며 “지난 대선 기간 내내 주가조작과 김건희 여사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해온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도 허위사실 유포이고,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원내 지도부에서는 검찰 수사가 미진할 경우 ‘김건희 특검’을 고려할 수 있다는 압박성 발언도 나왔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국민들이 살아있는 권력에 법의 잣대를 고무줄처럼 들이대고 편의를 봐주는 것을 유야무야 넘기는 데 결코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소시효가 다가오는데 수사당국이 형평성을 잃고 해태하면 결국 특검 문제에 적극적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입장문을 내 “일부 매체가 도이치모터스 관련 녹취록을 왜곡 해석 후 ‘대통령이 거짓말을 했다’는 식으로 날조, 허위보도를 한 데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뉴스타파> 보도가 “주식 매매 절차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채 왜곡 보도한 것”이라며 “제3자(이아무개씨)가 증권사 직원에게 매매 주문을 먼저하고, 증권사 직원이 여사에게 그 내용을 확인하면서 녹취를 남겼음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