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김건희 수사는 공중 분해,추미애,윤석렬 김건희 비리 감추려고 친윤 검사로 방탄

국민이 맡낀 권력 자신의 가족 처가 방어에 올인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건희 소환 조사 안 할 것"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찐윤' 이창수 전주지검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전격 교체되는 등 검찰 인사를 단행 한데 대해 방탄' 인사, '수틀막' 인사"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 수사가 심기 불편해 민정수석을 통해 수사팀을 다 흔들어버린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14일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중앙지검 간부들이 형식적으로는 다 승진의 모양새를 갖췄지만 수사팀이 공중분해 됐다고 본다"며 "그 이유는 아마 김 여사에 대한 수사 때문에 벌어진 인사 아닌가 싶다. 김 여사 수사에 대해서 불가피하다는 수사팀의 의견이 있다고 들었다. 

새 인사는 '방탄' 인사로 짰다. 이렇게 보인다. 한마디로 수사를 틀어막는 인사, '수틀막' 인사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이 지검장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에 검찰총장 '입'으로 불리던 대검 대변인을 지냈다. 뿐만 아니라 성남FC 불법 후원금 수사, 불법 후원금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검사"라며 "그래서 (윤 대통령이) 겪어보니 아마 '김 여사와 본인의 비리를 감추기 위해서 믿을 만한 사람이다'라고 생각하고 중앙지검장에 앉힌 것 아닌가 싶다"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윤 대통령이 신설한 민정수석실과 이번 검찰 인사의 연관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검찰 인사는 검찰총장의 의견을 묻게 되어 있는데, 이건 신임 민정수석이 인사 조직에 능한 능통한 분이라고 들었는데, 그쪽에서 내려온 인사 아닌가 싶다"며 "검찰총장은 지금 임기 말에 나갈 분이고 신임 검찰총장이 오면 전면적으로 새로 인사를 해야 된다. 그 신임 검찰총장의 의사가 반영된 인사를 해야 되는데, 곧 나갈 분이 인사 의견을 냈다기보다는 (윤 대통령이) 김 여사 수사 관련해서 심기 불편하니까 아마 민정수석을 통해서 이렇게 수사 팀을 다 흔들어버린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향후 '김건희 수사' 기조와 관련해 "아마 새로운 이창수 중앙지검장이 (김 여사) 소환을 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여사에 대해서는 아마 언급도 하지 마라. 사건을 터치조차 하지 마라' 그러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민심 청취'를 이유로 민정수석실을 신설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하면서 민정수석비서관에 김주현 전 법무부 차관을 임명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usradiostar.com

תגובות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