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김건희~한동훈 수상쩍은 관계 수백통 카톡 연락 국정 농단 사실로



김건희 여사와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문자 파동’이 진실 공방으로 번지는 가운데, 정치권에선 ‘영부인과 여당 지도부의 연락 자체가 “국정 농단으로 번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김건희 문자 파동이 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대통령 마누라와 한동훈 간에 권력투쟁 폭로정치 등 음모가 횡행한다”며 “(이 사안이) 국정개입, 국정농단으로 번질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 여사가 지난 1월 ‘명품 가방 수수 논란’과 관련해 한 전 위원장에게 5차례 문자메시지를 보내 ‘국민께 사과하고 싶으니 당에서 판단해주면 따르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한 전 위원장이 이를 무시한 사실이 최근 알려지자, 양쪽의 진실 공방으로 비화됐다.이를 두고 박 의원은 두 사람 사이에 무수한 문자가 오갔다는 설 등은 인사, 공천, 당무, 전당대회 개입으로 이어진다. 나아가 장관들께도 (김 여사와의) 무수한 통화·문자설이 분분하다”며 “국정개입, 국정농단으로 번질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여사가 정부·여당 인사들에게 직접 연락을 하는 것은 그 자체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박 의원은 “주고 받은 모든 문자를 김건희, 한동훈 두 분은 즉각 공개하시고 영부인께서는 이제라도 사실관계를 밝히시고 대국민사과를 하시길 촉구한다”고 적었다. 
윤 대통령을 향해서도 “의문을 밝히는 차원에서라도 채상병 김건희특검을 받아들이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도 “영부인이 가방 문제를 갖고 사과할 생각이 있었다면 하면 되지, 왜 한동훈 위원장의 허락을 받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이날 CBS ‘이철희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 여사의) 문자 내용을 보고 놀랐다. 총선을 앞두고 당과 상의할 순 있지만 한 위원장이 씹으면(무시하면) 본인이 사과를 하면 되지 않냐”며 이같이 말했다.유 전 의원은 “한 위원장도 이상하다”며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을 할 때 한 위원장이 총장 부인인 김 여사와 수백 통 카톡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는데, 검사가 총장과 공적 관계지 총장 부인과 공적 관계가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한 전 위원장이 검사 재직 시절인 2020년 김 여사와 수백 차례 카톡을 주고 받은 사실을 들어, 두 사람의 직접 소통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짚은 것이다.
한나리 기자 

YankeeTimes Kissusa /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