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김여정,남한이 군사 도발하면 핵 무기 사용 공언

윤석렬 정권 겁주기 발언 무차별 쏟아내

박진 미국 대표단 백악관 찾은날 이례적 강경



윤석렬 당선자의 미국 대표단이 미국을 찾은 가운데 북한 김여정이 남한이 군사도발을 하면 자신들이 보유하고있는 핵 무기를 사용할것이라고 공언했다. 남한에는 총포탄을 쏘지않겠다고 5일 말한데 이어 윤석렬 당선인의 특사격인 박진 국민의 힘 일행이 국무부 관계자를 만나자 이같은 담화를 내고 남측은 주적이 아니라면서도 필요시 핵무기로 대응하겠다는 발언을 쏟아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우리는 남조선을 무력의 상대로 보지 않는다"면서 "이것은 순수 핵보유국과의 군사력 대비로 보는 견해가 아니라, 서로 싸우지 말아야 할 같은 민족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부부장은 돌연 남측에 핵무기로 대응할 수도 있다고 위협했다. 그는 "남조선이 어떤 이유에서든, 설사 오판으로 인해서든 서욱이 언급한 선제타격과 같은 군사행동에 나선다면 상황은 달라진다"며 "남조선 스스로가 목표 판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조선이 우리와 군사적 대결을 선택하는 상황이 온다면 부득이 우리의 핵 전투 무력은 자기의 임무를 수행해야 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런 상황에까지 간다면 무서운 공격이 가해질 것이며 남조선군은 괴멸, 전멸에 가까운 참담한 운명을 감수해야 한다. 이것은 결코 위협이 아니다"고 경고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우리는 정권 교체기이고 북한은 여러 주요 기념일을 앞두고 있다"한반도 상황을 평화적으로 관리하는 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에 이어 말폭탄을 쏟아내자 한미 북핵수석대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새로운 대북결의안으로 강력 대응하기로했다



서울= 한동수 특파원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