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김정은 전쟁 못한다 일으킬경우 30분내 지옥 북한은 지구상에서 지워진다



북한은 지난 18일 고체연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 발사훈련을 단행했던 김정은이 미국을 향해 워싱턴이 우리를 상대로 잘못된 결심을 내릴때에는 우리가 어떤 행동에 신속히 준비되어 있으며 어떤 선택을 할지를 뚜렷이 보여준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유사시 미국 본토를 핵으로 공격할 수 있다고 위협한 것이다. 통신은 화성-18형이 최대 정점 고도 6천518.2㎞까지 상승하며 1천2.3㎞를 4천415초(73분58초)간 비행해 동해 공해상 목표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전했다.

대륙간탄도미사일부대의 전투력이 우수하게 평가되고 공화국 전략 무력의 신속반응 태세와 우리 군사력의 가장 강력한 전략적 핵심 타격 수단에 대한 믿음성이 다시 한번 검증됐다"고 큰소리쳤다 북한이 신속·기습 발사가 가능한 고체연료 ICBM인 화성-18형을 쏜 것은 올해 4월, 7월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특히 지난 7월 화성-18형 발사 땐 이를 "시험 발사"라고 했는데, 이번엔 "발사 훈련"이라고 표현해 실전배치가 가까워진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르면 내년에 화성-18형을 전력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발사훈련에 큰 만족을 표하며 "이번 훈련성과는 우리 국가 무력을 보유한 가공할 공격력과 절대적인 핵전쟁 억제력의 실상과 신뢰성에 대한 실천적인 과시"라고 말했다. 미제와 추종 무리의 악질적인 대결야망은 저절로 수그러들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조선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 근간을 흔드는 무모하고 무책임한 적들의 온갖 군사적 위협 행위들을 절대로 좌시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적들이 계속 잘못된 선택을 이어갈 때는 분명코 보다 진화되고보다 위협적인 방식을 택하여 더더욱 공세적인 행동으로 강력하게 맞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핵전략 무력을 가속적으로 강화 발전시켜나가는 데서 나서는 중대한 몇 가지 과업들을 새롭게 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이번 화성-18형 발사가 지난 15일 한미가 핵협의그룹 회의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핵작전 연습을 하기로 합의한 데 대한 반발임을 분명히 했다. 통신은 "엄중한 정세에 대처하여 조선노동당중앙군사위원회는 강력한 경고성 대응조치를 취할데 대하여 명령했다"며 핵협의그룹 회의를 '핵전쟁모의판'이라고 규정한 뒤 "공화국에 대한 '핵보복타격'을 실전화한 대규모연합훈련을 감행할 기도를 공공연히 드러내놓았다"고 비난했다.


YankeeTimes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