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김정은,윤석렬 대통령 취임 앞두고 15번째 탄도미사일 발사

잠수함 발사탄도 미사일 비행거리 약 600㎞

박지원,북한은 계속 미사일 발사할것 예고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 사흘 전인 7일 신포 해상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또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이번 발사는 북한이 지난 4일 낮 12시 3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지사흘 만이자, 올해 15번째 도발이 합동참모본부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포착된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600㎞, 고도는 60여㎞로 탐지됐다. 합참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심각한 위협 행위이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이날자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최근 북한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와 핵실험 중단을 수차례 요청했고 러시아도 같은 뜻을 전달했다”면서 “그렇지만 북한은 계속 미사일을 쏘고 핵실험을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10일)과 미국 바이든 대통령 방한(20일)에 즈음해 7차 핵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YANKEEtIMES USchosun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