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김정은 정권이 미국이나 동맹국에 핵공격하면 정권의 종말 가져올것

미국,전략 폭격기와 핵무기 등 전진 배치 융통성 있게 전개

동맹국과 파트너에 미국의 결심과 약속을 보여주기 위한 만반 대책 완료



북한이 미국이나 동맹국, 파트너에 핵공격을 감행 하면 정권의 종말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미국 정부가 27일 북한에 엄중히 경고했다. 미 국방부는 이날 발표한 '2022 핵태세보고서'에서 "북한이 중국과 러시아에 비견되지는 않지만 미국과 동맹에 핵공격을 감행하면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김정은정권이 핵무기를 사용하고 살아남을 수는 있는 시나리오는 없다"며 "북한이 미국이나 동맹국, 파트너에게 핵 공격을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으며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이라고 적시했다. 보고서는북한은 "핵 사용 이외에도 동아시아에서 신속한 전략적 공격을 감행할 수 있다"며 "미국의 핵무기는 이 같은 공격을 억제하는 데도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북한이 핵 기술이나 핵 물질, 전문가를 다른 국가 및 기관에 이전할 경우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도 명확히 밝혔다. 북한은 최근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과 관련한 모든 결정권을 가진다고 명시하고 김 위원장을 포함한 지도부가경우 자동적으로 핵 반격에 나서는 내용을 포함했다.


보고서는 또 "인도·태평양 지역의 동맹국 및 파트너에 대한 우리의 안보 약속은 변함없다"며 "북한을 비롯해북한은 지난 9월

최고인민회의에서 핵 무력 정책 법령을 채택하고,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북한은 중국, 러시아의 핵과 미사일 개발로 안보 우려가 증가하는 것을 인식하고 있으며, 이 같은 지역 안보 환경 변화에 맞춰 억지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를 위해 안보 자산과 작전 개념, 군사 배치, 훈련을 효율적으로 결합하고 필요할 경우 공격에 대응할 것"이라며 "이를 위한 핵심은 미국과 동맹의 강력해진 확장 억제에 대한 공조"라고 덧붙였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