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깽판치는 여론조사 가짜뉴스 남발하는 종이 신문들

특정 대선후보 응답 유도한 업체 적발돼

종이 신문 보수 진보로 나뉘어 띄우고 옹호

덩치 큰 언론 횡포 도를 넘었다 국민들 아우성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쏟아지고 있는 여론조사에 대한 의혹이 쏟아지고있다. 보수 진보로 나뉘어진 한국 언론은 가짜뉴스와 가짜 여론조사를 발표하면서 국민들을 현혹시키고 있다. 대소형 언론으로 나뉘어져 덩치큰 언론은 덩치가 작은 언론을 깔아뭉게고 정확하지도 않는 기사를 가지고 서로 옳다고 상대방이 특종을 하면 아니라고 재를 뿌리고 물타기를 하고있다


종이신문들은 인터넷 언론을 불신하고 인터넷 언론은 종이신문을 비난하는 작태를 벌리고있다. 같은 날 조사한 대선주자 지지율이 심하게는 20%포인트 넘게 차이가 나고, 같은 업체 조사도 며칠 만에 수치나 순위가 급변 하곤 한다.

이러면 자연히 민심은 혼란에 빠지고 선거 프로세스에 대한 불신은 커질 수밖에 없다.


정당들은 공직 선거 후보를 경선으로 공천할 때 여론조사를 핵심 잣대로 삼는다. 여론조사가 왜곡되면 당심·민의와 동떨어진 인물이 공당의 후보가 될 우려가 커지는 것이다. 그런 데다 국내 여론조사 업체들은 상당수가 친여 또는 친야 성향을 노골적으로 드러내 여론조사의 생명인 중립성을 포기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따라 특정 정당이나 후보에게 유리한 질문을 던지거나 모집단을 조작해 여론조사 업체의 입맛에 맞는 결과를 ‘생산’해 내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이런 우려를 뒷받침하는 사례가 실제로 드러났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는 여론조사 업체 글로벌리서치가 대선 여론조사 과정에서 특정 응답을 유도하거나 응답 내용과 다른 결과를 입력한 혐의를 적발했다.


이에 따르면 글로벌리서치는 7월 4일 공개된 ‘20대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지지 후보가 누구냐”는 질문에 답변을 망설이는 응답자에게 “이재명?” “윤석열?” 같은 식의 유도 질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이 없다고 답하자 “더불어(민주당)요?”라고 물은 사례도 적발됐다. 30대라고 답한 응답자의 연령대를 20대나 40대로 입력한 사례도 있었다고 한다.


소문으로만 떠돌던 조사 업체의 ‘편파 조사’ 의혹이 실제로 확인됐으니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이런 식으로 조사 결과를 왜곡한 업체가 글로벌리서치 한 곳뿐일지 의문이다. 게다가 여심위가 이 업체에 내린 벌은 과태료 3000만원이 전부다. 대선까지 남은 6개월 동안 여론조사가 폭증할 텐데 이렇게 솜방망이 처벌로 끝나면 편파성이 의심되는 여론조사가 기승을 부릴 우려가 많다. 당장 2017년 조사 기준 위반 사실이 중앙선관위에 적발돼 과태료 3000만원을 부과받았던 한 여론조사 업체는 지금도 버젓이 영업하고 있다.


왜곡된 여론조사는 정치 불신과 선거 불복의 온상이다. 왜곡된 조사를 한 업체에 대해서는 여심위에 영업정지 등 강력한 제재 권한을 줘야 한다. 또 여심위는 등록 76개 업체 전체를 대상으로 편파적 질문을 던지거나 모집단을 왜곡한 경우가 있는지 샅샅이 파헤치고, 적발된 업체는 형사고발 등 강력한 조처를 해야 한다. 여심위는 날림 여론조사 업체의 난립을 막기 위해 업체 등록 기준을 강화하고, 부실 업체를 걸러내야 할 것이다. 시도때도없이 실시하는 여론조사를 일정기간으로 묶어 제멋대로 발표를 못하도록 규제하여야 한다. 종이신문은 편가르기식 보도와 특정후보 띄우기 감싸기 변호하기식 무책임한 보도는 이제 그쳐야 한다 .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