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트럼프 ,너나 물러나라 "나는 할일이 많다" 대선포기 일축

바이든 트럼프 대선 포기 관심 없다 정계 은퇴 선언 롬니 주장에 "너나 물러나라"





밋 롬니 공화당 상원의원이 13일 내년 선거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트럼프와 바이든도 물러났으면 좋겠다고 말했지만 정작 바이든과 트럼프는 들은척도 하지 않는다 나이가 어쩨라며 "너나 물러나라"고 응수한다


밋 롬니는 올해 76세다 ) 조 바이든(80)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77) 전 대통령에게도 사실상 동반 퇴진을 권고했지만 두 후보는 외면. 롬니 의원은 13일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만약 내가 재선된다면 다음 임기 말에는 80대 중반이 된다”면서, 새로운 세대가 “그들이 살아갈 세상을 어떻게 만들지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2012년에 공화당 대선 후보로도 나섰으나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에게 패한 바 있다. 롬니 의원은 자신이 출마를 포기한 상원의원 선거와 같은 날짜에 진행되는 내년 대선을 통해 “아마도 트럼프나 바이든 중 하나가 다음 대통령이 될 것”이라면서도 “바이든은 중요한 문제들을 이끌어나갈 능력이 없고, 트럼프는 중요한 문제들을 이끌어나갈 의지가 없다”고 했다.


공화당 정통 주류로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판해온 그는 이번 경선에서 다른 인물을 지지할지도 생각해봤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후보가 되는 것을 막지 못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롬니 의원의 불출마 선언은 미국 정계에서 나이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나왔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올해 기자회견 중 갑자기 말을 못하고 얼굴이 굳는 모습을 두 번이나 보이면서 건강 이상설을 불러일으켰다. 민주당의 다이앤 파인스타인(90) 상원의원은 건강 때문에 의사당을 석 달 가까이 비웠다.

하원의장을 지낸 낸시 펠로시(83) 민주당 하원의원은 내년에 20선에 도전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이런 가운데 워싱턴 포스트 칼럼니스트 데이비드 이그네이셔스는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2024년에 재출마하면 안 된다’는 제목의 칼럼으로 대선 후보 사퇴를 권고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