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나이먹은 게 무슨 죄? 바이든 80세 후보에 민주당원도 거부감

77세’ 트럼프는 젊은 청춘 ?



미국 역대 최고령 대통령인 조 바이든(80)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에 가장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나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은 4일 미국 전역의 유권자 1천500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3%가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하기에는 너무 나이가 많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에 대한 우려는 소속 정당인 민주당에서도 마찬가지다 민주당 당원이라고 답한 응답자 중 3분의 2는 바이든의 나이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같은 여론의 흐름은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응답자의 57%는 바이든 대통령의 업무에 대해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업무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는 42%였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일자리 증가 등 경제 분야에 대한 업적을 내세우고 있지만, 응답자의 59%는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 실적에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특히 응답자의 58%는 지난 2년간 경제가 악화했다고 답했다.


공화당의 대선 후보 레이스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77)은 바이든 대통령과 연령상으로 크게 차이가 나지는 않지만, '노인정치' 논란에서는 상대적으로 영향을 덜 받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나이를 문제로 삼은 응답자는 47%였다. 바이든 트럼프의 대결은 불가피하다 민주당에는 바이든에 대적할 젊은 후보가 없다 부통령이 카밀라는 바이든에 버금갈 인물이 아니다 민주당 사람들도 그녀를 내세워서는 트럼프에 안돈다고입을 모은다 공화당의 압도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트럼프는 59%의 지지률을 나타내고 있다 트럼프에 대적할 인물은 없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