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내분 앞장 윤석렬, 이준석 대표 끌어내기 부인

비대위 체재는 말도 안되는 기구

임기 보장된 대표 끌어내지 못해



윤석열 후보는 자신의 캠프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끌어내리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려 한다는 <일요신문> 보도를 25일 부인했다.


비대위라는 건 전당대회를 통해 임기가 보장된 대표를 끌어내린다는 의미인데, 그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 황당무계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 및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의 반발에 대해서도 "이런 황당무계한 보도를 가지고 정치공세를 펴는 것 역시 상식에 반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맞받았다.


지난 20일 <일요신문>은 '친윤'으로 분류되는 국민의힘 의원실 측이 “특정 후보와 가까운 이준석 체제로는 공정한

경선이힘들다. 지금 불거지는 소동도 이 때문 아니겠느냐. 경선만 따로 관리할 비대위가 필요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윤 후보도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친윤’으로 분류되는 국민의힘 한 의원은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힘을 모아도 시원찮을 판에 대표를 중심으로 분란만 벌어지고 있다. 지금 국민의힘은 ‘대위기’다. 윤 후보에게 유리해서가 아니라, 당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비대위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김종인 전 위원장처럼 외부에서 신망 있는 인사를 주축으로 비대위를 꾸리면 대선에서도 긍정적인 효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일요신문>은 덧붙였다.


미국유일 유황 노천 온천 아구아 스프링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