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노르트스림 가스관 폭발 우크라이나 세력이 관련되었나 ?

우크라 정부 관련 사실 확인될 경우 독일과의 관계 후폭풍 가능성




러시아에서 독일로 가스를 직수출하는 데 사용되는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폭발 사고에 우크라이나 세력이 관련됐다는 정보를 미국 정부가 지난해 9월 덴마크 및 스웨덴의 배타적경제수역(EEZ) 해저에서 발생한 강력한 폭발로 노르트스트림-1과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 4개 중 3개가 파손됐다.


폭발은 우발적이 아닌 고의적인 사고로 확인됐지만, 폭발을 일으킨 세력은 지금껏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우크라이나가 과거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건설 자체를 강력하게 반대했고, 유럽으로 수출되는 천연가스는 결국 러시아 정부의 전쟁 비용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정황 때문에 우크라이나에 대한 의심이 적지 않았다. 미국이 입수한 정보는 우크라이나와 가까운 세력'이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적'이라고 표현했을 뿐 구체적인 단체명은 적시되지 않았다.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나 우크라이나 정부 고위 인사들이 폭발 사건에 관련됐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폭발을 일으킨 세력이 우크라이나 정부의 지시를 받았다는 증거도 없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는 7일 정규조직은 아니더라도 우크라이나 정부와 정보당국과 관련된 세력이 연루됐을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전문 다이버들의 도움을 받아 가스관에 폭탄을 설치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과거 정부 소속으로 전문적인 훈련을 받았을 가능성도 있다. 러시아는 사고 직후 미국과 영국 해군이 폭발을 일으켰다고 주장했지만, 미국이나 영국인은 폭발과 관련되지 않았다는 것이 미국 정부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가스관 폭발의 배후와 관련한 정보에 대해 더 이상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는 상태다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폭발 사고에 우크라이나 정부가 직·간접적으로 관련됐다는 사실이 확인될 경우 우크라이나와 독일의 관계에도 적지 않은 후폭풍이 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폭발 사건 이후 노르트스트림을 통한 천연가스 공급이 중단된 독일에선 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여론이 악화한 상태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