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뇌물 수수 연방 상원 메넨데스 외교위원장 피소

책임 안지는 정치 "금괴·고급 승용차 받고 주택 대출금까지 대납"



뉴욕 맨해튼 연방지검의 데미안 윌리엄스 검사가 뇌물 수수 혐의로 메넨데스 상원 의원(민주당 뉴저지 )을 22일 기소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메넨데스 의원 부부는 지역구인 뉴저지의 사업가들에게 최소 수십만 달러 상당의 뇌물을 받고 사업상 갖가지 편의를 봐준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검찰은 메넨데스 의원의 자택 옷장 등에서 48만 달러의 현금과 함께 10만 달러 상당의 금괴를 발견했다. 연방 검찰은 메넨데스 의원 부부가 현금과 금괴 외에도 고급 승용차를 뇌물로 받았고, 주택 대출금도 사업가들에게 대납시켰다고 밝혔다. 검찰은 뇌물 제공 혐의로 뉴저지의 유명 부동산 개발업자 등 3명을 함께 기소했다.


이와 함께 메넨데스 의원은 자신에게 뇌물을 준 사업가와 이집트 정부의 계약을 돕기 위해 이집트 정부에 외교 관련 정보를 건네준 혐의도 받고 있다. 1980년대 중반부터 뉴저지 정계에서 활동한 메넨데스 의원은 과거에도 뇌물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지난 2015년 100만 달러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지만, 배심원단의 불일치 평결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entarios


bottom of page